상단여백
HOME 전국Network 호남권
햐얀 눈속 꽃망울 터트린 ‘여수 동백꽃’

서설(瑞雪)이다. 밤새 살포시 내린 눈이 일순간에 세상을 하얗게 덮어버렸다. 수줍게 꽃망울을 터트린 붉은 동백이 고고한 자태를 뽐내고 있다. 6일 06시 현재 전라남도 일부지역에 대설주의보가 발효된 가운데, 기름 유출사고 여파로 시름에 잠겨있는 여수시에도 2.2㎝의 눈이 쌓였다.

2월 적설량으로는 제법 많은 양이다. 청정해역, 세계 4대 미항’ 여수가 하루 빨리 본래의 모습을 되찾아‘여수밤바다’의 낭만을 노래할 수 있기를 기대한다.

햐얀 눈속 꽃망울 터트린 ‘여수 동백꽃’ 1의 확대이미지

 

환경방송  webmaster@ecobs.co.kr

<저작권자 © 환경방송,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환경방송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