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핫이슈 건강·웰빙
안행부,‘안전문화 사회공헌 활동(CSR)’ 협약 체결안전서비스·안전교육·안전캠페인 나눔 운동을 공동으로 추진

 정부-민간기업-협회-병원 등이 손잡고 무료 방문진료, 쪽방촌 지원, 음주운전 예방 캠페인, 산업 안전 캠페인 등 다양한 ‘안전문화’ 협력 사업을 추진한다.

안전행정부(장관 유정복)는 1월 14일(화) 네이버(주), 삼성서울병원, 한국주류산업협회, 한국화재보험협회, 한화그룹, 현대자동차(주), (주)KT, LG전자(주) 등 8개 기업,기관과 ‘안전문화 사회공헌 활동(CSR : Corporate Social Responsibility) 협약’을 체결했다.

이들은 앞으로 안전문화운동에 함께 참여해 안전 나눔운동을 실천해 나가는데 뜻을 같이 했다.

이번 협약은 ‘안전문화’를 주제로 ‘모든 국민의 안전과 행복’이라는 가치를 지향하는 사회적 책임활동이라는 점에서 기존 취약계층 중심의 사회복지시설 기부나 봉사활동과는 다르다.

이번 협약에 따라 안전행정부와 8개 기업과기관은 앞으로 안전서비스,안전교육,안전캠페인 나눔 운동을 공동으로 추진하게 된다.

삼성서울병원은 충북 진천, 강원 고성, 경남 거창, 경기 김포 등 안전행정부가 지난해 선정한 읍면 단위 안심마을에서 무료방문진료 봉사활동을 전개하기로 했다.

(주)KT는 상대적으로 안전이 취약한 쪽방촌 지역에 CCTV,핸드레일 등 안전시설 설치, 화상회의 솔루션 제공, IT복합문화공간 구축 등의 활동을 펼칠 예정이다.

LG전자(주)는 전국 사업장 내 산업안전 홍보활동(안전그린칼라 사용 등)과 함께 서울 은평구 안심마을 및 경남 창원 지역의 골목길에 벽화 그리기 활동을 통해 마을길 안전 개선에 앞장서기로 했다.

네이버(주)는 네이버 포털 사이트를 통해 안전 응급처치 요령, 학교 앞 서행 운전 등 실생활과 밀접한 안전실천 콘텐츠를 제공해 국민 안전교육을 실시할 계획이다.

현대자동차(주)는 어린이 안전 조기교육을 위해 안전체험박람회와 안전퀴즈대회 개최, 어린이 교통안전 교육 콘텐츠 제작 및 보급 등을 함께 추진하기로 했다.

한국주류산업협회는 행락철과 연말연시 등에 음주운전 예방 캠페인과 기획 홍보 등을 공동 실시하기로 했다.

한국화재보험협회는 화재예방용품 보급, 비상구 확인·확보하기 운동, 119구급차 등 긴급차량을 위한 양보운전 등 화재예방 캠페인을 공동 전개할 예정이다.

한화그룹은 사업장 외벽, 안전모를 이용한 산업안전 홍보활동, 산업재해 줄이기 및 안전보호구 착용운동을 펼치며 서울,세,·대전,여수의 안전취약 지역에서 집수리 사회공헌 사업도 함께 실시하기로 했다.

유정복 안전행정부 장관은 “이번 협약은 안전문화를 주제로 다양한 방식으로 민간과 정부가 협력하는 사회공헌 활동의 첫 번째 종합모델이라는 측면에서 안전문화운동의 새로운 이정표가 될 것”이라며, “국민행복의 시작점은 국민 안전에 있고 민간기업 및 단체, 일반국민, 지자체와 함께 지속적이고 중단 없는 안전문화운동을 펼쳐나갈 것”이라고 말했다.

 

강기형 기자  kg2069kr@naver.com

<저작권자 © 환경방송,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강기형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