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핫이슈 산업
연료 효율 높인 친환경,고출력 선박 엔진 개발

두산엔진은 연료효율과 친환경성을 중시하는 최근 고객 니즈에 맞춰 연료 효율을 높이고 유해가스 배출을 줄인 고출력 선박용 엔진인 ‘제너레이션(Generation) X’ 엔진을 개발했다고 13일 밝혔다.

‘제너레이션 X’ 엔진은 엔진 내 피스톤의 운동거리를 늘림으로써 출력을 높인 엔진으로, 두산엔진은 지난 2011년 개발을 시작해 이날 공식 시운전을 성공적으로 마쳤다.

‘제너레이션 X’ 엔진은 두산엔진과 바르질라(Wärtsilä)社가 공동으로 개발한 것으로 기존 엔진에 비해 출력이 15% 향상됐음. 기존 동급 엔진이 낼 수 있는 출력이 2만 5천 마력인데 비해 최대 2만 9천 마력의 힘을 낼 수 있어 중소형 컨테이너선은 물론 벌크선, 탱크선까지 폭넓은 적용이 가능하다.

또한 ‘제너레이션 X’ 엔진은 기존 동급 엔진과 비교했을 때 동일한 출력을 내는 데 더 적은 연료가 사용돼 선박 장착 시 엔진 1대 당 연간 약 8.3억원의 연료비를 절감할 수 있음. 선박의 평균 수명 30년을 감안하면 총 250억 원을 절감하게 된다.
 
이밖에 유해가스 배출량을 7% 줄임으로써 국제해사기구(IMO, International Maritime Organization)의 Tier Ⅱ 환경 규제를 만족시키는 친환경 엔진이다.

이 엔진은 중국의 DSIC(Dalian Shipbuilding Industry Co., Ltd.) 국영 조선소에서 건조 중인 3,900 TEU급 컨테이너선에 장착돼 6월에 싱가포르 PIL(Pacific International Line) 선사에 인도될 예정임. 두산엔진은 향후 다양한 규모의 ‘제너레이션 X’ 엔진을 개발해 대형 컨테이선으로까지 적용을 확대할 계획이다.

강기형 기자  kg2069kr@naver.com

<저작권자 © 환경방송,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강기형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