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오피니언&피플 칼럼
【칼럼】잠깐! ‘소·소·심’을 아시나요?생명위험으로부터 국민을 보호하기 위한 가장 효과적인 안전 기술


#1
2013년 1월 3일 오전 8시 44분경 부산 사상구 감전동 고무제품을 가공하는 공장내 작업중 리다기계내에서 화재가 발생하였으나 공장장 이모씨(남,56세)외 직원들이 소화기와 옥내소화전을 사용하여 자체 진화함으로써 피해가 발생되지 않았다.

#2
2013년 5월 1일 오전 8시 55분쯤 충북 영동군 모중학교 운동장에서 체육활동을 하고 있던 3학년 허모군(16세)은 500여m 떨어진 김모씨(여,71)집에서 불이 난 것을 발견하고, 학교에 있던 소화기 4대를 들고 현장으로 달려가 초기진화를 했다. 당시 LPG가스통에서 가스가 새어나와 벽과 지붕을 태우고 연소가 확대되는 순간이었다. 허군의 침착하고 신속한 조치로 화재가 확대되는 것을 막을 수 있었다.

#3
2013년 12월 1일 오후 4시경 전라북도 무주군의 한마을 도로변, 김모 집배원(남,58)은 빨간 오토바이를 타고 달리다 의식을 잃고 쓰러진 송모(81세) 할머니를 발견, 급히 심폐소생술을 한 뒤 119에 신고해 목숨을 구했다. 
 
위 사례는 픽션이 아니고 실제 있었던 일이다. 이처럼, 소화기는 어느 장소에서나 가장 가까이에서 찾을 수 있는 소방시설로써 화재를 먼저 발견한 사람이 가장 빠른 시간 내에 진화할 수 있고, 건물내 설치된 소화전은 소화기로 진화하기 어려운 화재의 경우 손쉽게 효과적으로 진화 활동이 가능한 소방시설이다. 더욱이 심폐소생술(CPR)은 심장이 일시적으로 정지된 사람을 심장압박을 통하여 소생시키는 기술로 4분 이내에 실시해야 소생율을 높일 수 있다.

소방방재청은 화재나 심 정지 발생으로 인한 생명위험으로부터 국민을 보호하기 위한 가장 효과적인 안전 기술인‘소·소·심’익히기 캠페인 정책을 올해 더욱 확대해 나아가기로 했다.

‘소·소·심’이란 국민들의 관심을 불러 오고 친숙함을 가질 수 있도록 하기 위하여 소화기와 소화전, 심폐소생술(CPR)의 줄인 말이다.

한마디로 소화기, 소화전, 심폐소생술은 소방전문가용이 아니라 일반인 누구나 익혀놓아야 할 생명지킴이 수단이라는 점을 국민 모두가 알도록 하자는 것이다.

이를 위해 국민들이‘소·소·심’을 친숙하고쉽게, 일상생활에서 올바르게 사용할 수 있도록 대국민 홍보와 체험위주의 교육을 강화하고 사업장의 자율안전역량평가에 반영함은 물론 표준화된 사용법을 제작하여 보급할 계획이다.

또한, 전국 소방관서에 체험교육장을 설치하고 안전관리자나 민방위 대원을 대상으로 교육을 강화하며, 주부대상 경연대회, 매월 안전점검의 날 직장인을 대상으로 한 교육 훈련, 초중고생을 대상으로 한 스마트폰 웹 개발 보급 등 계층별로 맞춤형 교육을 실시할 방침이다.

아울러, 우수소방대상물이나 대한민국 안전대상 선정 시에는 사업장내 종사자의‘소·소·심’숙지도 80%이상 달성을 평가기준에 반영하고, 모든 국민이 빠르게 이해할 수 있도록 픽토그램이나 일러스트를 활용한 표준화된 사용법을 보급할 것이며, 사용법 동영상은 소방방재청 NEMA TV(www.nematv.com)나 한국소방안전협회 홈페이지(www.kfsa.or.kr)에서 누구나 다운받을 수 있도록 했다.

지난해 9월6일 샌프란시스코에서 발생한 아사아나 214편 사고에서 자기 목숨을 아끼지 않고 희생적으로 승객구조에 헌신한 승무원들의 영웅담이 회자(膾炙)된 바 있다. 그때, 부상을 입은 몸으로 끝까지 승객들의 대피를 도운 후 마지막으로 탈출한 이모 여승무원의 기자 회견장에서 “평소 비상상황대비 훈련을 받은 대로 하니 생각이 또렷해지고 몸도 자동적으로 움직였다.”는 답변은 평소 재난대비 교육훈련의 중요성을 보여주는 귀중한 교훈이었다.

실제,‘소·소·심’은 많은 비용과 시간을 들이지 않고도 손쉽게 익힐 수 있는 안전기술인 만큼 유사시 나의 가족과 이웃의 생명을 살릴 수 있도록 국민 누구나 꼭 익혔으면 하는 것이 ‘靑馬의 해’바람이다.

지금 잠시 짬을 내어 ‘소·소·심’을 익혀봄은 어떠실지?

                                                         (최재선 소방방재청 소방제도과장)

환경방송  webmaster@ecobs.co.kr

<저작권자 © 환경방송,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환경방송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