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핫이슈 건강·웰빙
해외 인터넷 사이트 판매 제품 요주의42건 검사, 8건에서 타다라필, 이카린, 시부트라민 등 위해성분 검출

식품의약품안전처(처장 정승)는 해외 인터넷 사이트에서 제품에 대한 설명이 한글로 되어 있고 성기능 개선 등의 효과를 표방하며 판매 중인 42개 제품을 수거·검사한 결과, 8개 제품에서 이카린 등 식품에 사용할 수 없는 위해성분이 검출되어 방송통신심의위원회에 접속 차단을 요청 했다.

이번에 위해성분이 검출된 제품은 성기능 개선 표방 4개 제품, 다이어트 효과 표방 4개 제품이다.

성기능 개선과 근육강화를 표방한 CASANOVA, CASANAVA PLUS, Virmax for her, Naturomax 제품에서는 발기부전치료 성분인 이카린 0.18∼0.20mg, 실데나필 13.05~15.20mg, 타다라필 30.43~50.05mg 검출 됐다.

또한, 다이어트 효과를 표방한 Oriental Slim, EZ Slimdia Max, Dexyfen, Grenade Thermo Detonator 제품은 동물용 의약품으로 사용되는 성분인 시부트라민 32.26~34.58mg, 요힘빈이 1.17~2.53mg 검출됐다.

이번에 검출된 의약품 성분은 의사 처방없이 섭취하는 경우에는 고혈압, 뇌졸중, 수면장애, 변비 등의 부작용을 일으킬 수 있다.

식약처는 해외인터넷 사이트를 통해 구입한 식품은 정식 수입신고 절차를 거치지 않아 안전성이 확보되지 않은데다 이처럼 위해물질이 함유되어 있을 가능성이 높으므로 구매를 자제해 줄 것을 당부했다.

참고로, 올 한해동안 총 121개 해외인터넷 사이트 판매 제품을 수거·검사한 결과 33개 제품(27%)에서 타다라필 등 위해성분이 검출됐다.

자세한 정보는 홈페이지(www.mfds.go.kr) > 분야별정보 > 식품안전 > 식품안전정보 > 유해제품 사진공개에서 확인할 수 있다.
<김광태 기자>

김광태 기자  kg2069kr@naver.com

<저작권자 © 환경방송,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김광태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