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환경뉴스 탐방
환경부,'2013년 우수환경산업체' 15개사 선정

   
우수환경산업체 지정서 수여에 이어 윤성규장관과 15개사 CEO들이 기념촬영을 하고 있다.
   
윤성규환경부 장관이 인사말을 하고 있다.
글로벌 환경시장의 경쟁력 확대와 국내 환경산업을 견인할 2013년도 우수환경산업체가 최종 선정됐다.

'우수환경산업체 지정.지원제도'는 사업실적과 기술력이 우수한 기업을 ‘우수환경산업체’로 지정해 기업브랜드 가치를 향상시켜 글로벌 경쟁력을 강화하고, 국내 환경산업을 견인하도록 하기위한 것이다.

환경부(장관 윤성규)가 올해 최종 선정한 수범기업은 녹스코리아, 디에이치엠, 삼호환경기술, 생, 에이치플러스에코, 에코에너지홀딩스, 에코필, 오이코스, 인선이엔티, 케이씨리버텍, 코비, 코캣, 파나시아, 포스벨, 효림산업 등 15개사다.

이번에 선정된 15개 기업은 수질, 대기, 폐자원, 토양, 에너지 등 각 분야에서 핵심의 기술력과 사업성을 보유하고 있는 기업으로서 약 4:1의 경쟁률(64개 기업 신청)을 뚫고 선정됐다.

이들 기업들은 2012년 기준 평균 매출액 약 297억 원, 고용인원 70명으로 환경분야에서 꾸준히 성장하며 사업을 키우고 있는 중견기업들로 평가됐다.

다만, 해외수출액 규모가 평균 58억 원으로 크진 않으나 글로벌 환경시장 진출기반을 갖춘 수출증대 가능성이 높은 기업으로 평가된다.

   
윤승준KEITI 원장이 국내외 환경시장의 전반적인 연구개발(R&D)과 수출진출의 활성화를 골자로 미니 브리핑을 하고 있다.
환경부와 한국환경산업기술원(KEITI,원장 윤승준)은 2013년 우수환경산업체 지정을 위해 사전검토와 심사위원회, 현장점검, 지정심의 등 4단계 평가를 실시했다.

게다가 사업실적과 기술력의 우수성, 성장성, 수익성, 수출 경쟁력, 고용 창출성 등 다각적인 지표로 평가를 진행했다.

무작위 추출 프로그램을 활용해 심사위원을 선정함으로써 심사의 공정성과 객관성을 제고했다.
온라인 평가시스템을 구축해 선정절차와 결과에 대한 투명성을 강화했다.

이에 따라 환경부와 환경산업기술원은 오는 24일 오전 서울 중구 프라자호텔에서 지정서 수여식을 개최 할 예정이다.

   
 
이후 선정된 업체에 홍보물 제작과 해외전시회 참가 등 마케팅 지원과 함께 민간금융 연계지원, 환경기술개발사업 참여 우대 등 기업브랜드 가치 향상을 위한 다양한 지원을 할 계획이다.

한편, ‘우수환경산업체 지정.지원’ 제도는 2011년 도입된 이래 2012년 최초로 10개사를 선정했고, 올해는 두 번째로 15개사를 선정했다.

2012년 선정된 10개 기업에게는 그동안 전문인력 고용, 금융(투.융자), 수출역량 강화 등 집중 지원했고, 그 결과 2012년 평균 매출액이 20% 이상 성장하는 등 가시적인 성과를 보였다.

윤성규 장관은 “세계 환경시장이 급성장과 함께 따라 환경분야 국가대표인 우수환경산업체가 글로벌 환경시장에서 더욱 성장할 수 있도록 정부의 지원정책을 다각도로 지원해 나가겠다.”고 밝혔다.
<권병창 기자>

<화제의 수범기업A/(주)파나시아-이수태 대표이사

   
 
환경설비 해양플랜트 기자재 제품개발 생산

글로벌 환경시장의 경쟁력 제고는 물론 국내 환경산업을 선도할 2013년도 우수환경산업체에 (주)파나시아사가 선정됐다.

환경부로부터 2013년 우수환경산업체로 선정된 파나시아는 환경설비와 해양플랜트 기자재 제품을 전문적으로 개발, 생산하는 수범기업으로 손꼽힌다.

부산시 강서구 송정동 소재 (주)파나시아(http://www.worldpanasia.com 대표 이수태.사진)는 지난 반세기 남짓 끊임없는 변화와 혁신으로 미래 성장엔진 확보에 주력하고 있다.

올들어 자사 홈페이지를 비롯한 각종 SNS의 온라인 서비스를 강화, 글로벌 업계시장을 공략하고 있다.

   
 
파나시아의 최근 소식과 세계 시장 동향 등에 관한 최신 정보를 공유하고, 해외 방문자들에게도 더 가까이 다가갈 수 있도록 현지 문화와 시장에 대한 이해가 높은 담당자를 직접 연결할 수 있는 시스템을 구축했다.

이를 효시로 고객과의 소통의 장을 지속적으로 확대해 나갈 수 있도록 파나시아의 역량을 집중해 나가며 소기의 결실을 맺고 있다.

파나시아는 무한경쟁의 글로벌 시대에 장기적으로 존속할 수 있는 기반을 다지는데 주력했다.

기자재 산업의 미래를 주도하는 글로벌 대표기업을 향해 나아가기 위해 시장 점유율 세계 1위의 글로벌 강소기업 달성이라는 새로운 비전인 ‘SOAR 2020’을 설정하고, 부지런히 날갯짓을 하고 있다.

파나시아의 관계자는 발군의 성장을 거듭하는 모습을 관심있게 지켜봐 주고, 앞으로도 더욱 많은 사랑과 따뜻한 격려를 보내주길 기대했다.

   
 
파나시아의 향후 발전전략 가운데 먼저 선박용 수처리 설비의 경우 제품 생산효율 증대, 원가구조 개선, 신제품 개발을 통한 라인업 다양화(Radar-type Level Guaging System 및 전기분해방식 개발)로 주목된다.

Price-Promotion-Place을 기치로 세계 각지에 산재한 현지 Agent의 영업력을 이용, 해외 주요 거점 소재 지사의 조기 설립 및 안정화를 꾀한다.
육-해상용 탈질설비 또한 4대 전략을 위해 박차를 가하고 있다.

이수태 대표는 “특히 부설연구소는 해양사업 분야의 오랜 경험과 기술축적에서부터 앞으로의 유망산업인 해양 플랜트 및 환경사업 분야의 글로벌 강소기업으로 거듭나기 위해 연구개발(R&D)에 대한 투자를 아끼지 않고 있다”고 덧붙였다.
<장형근 기자>
   
<우수환경산업체로 지정된 '인선이엔티'의 김대봉 대표>
<취재내용은 사진과 함께 기사작고 및 취합이 완료되는대로 게재합니다>

환경방송  webmaster@ecobs.co.kr

<저작권자 © 환경방송,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환경방송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