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오피니언&피플
김승남 의원, 모 수협 조합장 아들 석연찮은 채용절차 특혜의혹‘공정’과는 한참 동 떨어진 수협중앙회의 직원 채용과 인사

부산공동어시장 건설감독관 모씨, 사원으로 채용되자마자 관리직으로 승진
현수협개발 건설사업본부장도 계약직 채용된 지 하루 만에 본부장으로 승진

[국회=윤종대 기자] 김승남 국회의원은 19일 수협중앙회 국정감사에서 “수협중앙회의 공정하지 못한 신입직원 채용과 인사와 관련한 숱한 의혹이 제기되고 있다”며 “사실규명과 함께 적절한 시정조치를 취해야 한다”고 밝혔다.

수협중앙회 자회사 수협개발은 올해 6월 29일 본사 사무직 1명을 채용하기 위한 채용공고를 냈는데 공고와 달리 1명이 아닌 2명을 채용했다. 

채용직원 중 A씨는 채용된지 한달도 되지 않아 수협개발 HR사업본부에서 건설사업본부로 전보됐다.
A씨는 경남의 한 지구별수협 조합장의 아들로 알려졌다.

통상 건설사업부문 직원은 전문자격증이 필요해 사무직보다 평균 연봉이 1천만원 가량 높다.

A씨도 건설관련 자격증 보유자지만, 상대적으로 경쟁이 낮은 사무직으로 입사한 뒤 임금조건이 높은 건설사업본부로 전보시킨 것 아니냐는 의혹을 사고 있다.

수협개발 건설사업본부장 L씨의 채용 과정도 석연치 않다.
L씨는 동아대학교 건설과, 시설과 참사(4급) 출신으로 지난 2019년 11월 18일 계약직 전문역으로 채용됐다. 

그런데 바로 당일 전문역에서 본부장으로 승진됐다. 수협개발은 L씨를 지난해 11월 18일 채용공고에서 월급 485만원을 받는 계약직 전문역으로 채용한 뒤 당일 건설사업본부장으로 임명한 것이다. L씨의 연봉은 1억5천여만에 달하는 것으로 알려졌다.

올해 5월 선임된 감사위원장 K씨의 도덕성 문제도 논란이다.

K씨는 지난 2018년 4월 ‘불륜의혹’이 제기되자 이를 인정하고 기술보증기금 이사장을 자진사퇴한 전력이 있다. 

이에 대해 누구보다도 엄격한 도덕적 눈높이를 충족시켜야 할 감사위원장 자리에 도덕적 하자가 있는 인물을 선임했다는 비판이 안팎에서 제기되고 있다.

김승남 의원은 “수협중앙회장의 인사를 들여다보면 임 회장이 수협을 사조직화하고 있는 것 아니냐는 의혹을 지울 수 없다”며 “수협의 인사는 공정과는 크게 동떨어져 있다”고 밝혔다.

 

환경방송  sky7675@hanmail.net

<저작권자 © 환경방송,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