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오피니언&피플
허경영 대선후보,“국립묘지에 묻힌 자는 젊은 20대들”“부모 생각으로 보면 가슴 터질 듯, 위정자들의 잘못”

[권병창 기자] 국가혁명당의 허경영<사진> 대선 예비후보는 “국립묘지에 안장된 고인들은 20대들이며, 부모의 생각으로 보면 가슴이 터질 듯 위정자들의 잘못”이라고 일갈했다.

18일 오후 국가혁명당의 허경영 대선 예비후보는 동작동 서울현충원의 박정희-육영수영부인 묘역을 찾아 이같이 술회했다.

허 예비후보는 먼저 “20대 대선의 여야 대통령만을 바라보며 항상 중독이 돼 있는데. 여야는 분명하지 못한 의혹의 늪으로 빠져 들어갔다.”며 경종을 울렸다.<계속>

환경방송  sky7675@hanmail.net

<저작권자 © 환경방송,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