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오피니언&피플
박정 의원, 게임물 불법복제 모니터링 72.5% 감소2019년 온.오프라인 9,482건에서 2020년 11,708건으로 23.5% 증가

[국회=권병창 기자] 게임물 불법복제이 증가하고 있음에도 이에 대한 모니터링과 단속이 줄어들고 있어 문제라는 지적이 나타났다.

국회 문화체육관광위원회 간사 박정 의원(더불어민주당, 파주시을)이 한국저작권보호원(이하 보호원)으로부터 제출받은 자료에 따르면, 2019년 게임물 불법복제 이용은 온라인 9,208건, 오프라인 274건에서 2020년 각각 11,254건, 454건으로 온라인은 22.2%, 오프라인은 65.7%나 증가한 것으로 나타났다.

반면, 보호원의 모니터링은 2019년 30,000건에서 2020년 8,252건으로 72.5%나 줄었고, 삭제 및 전송중당 등 대응조치는 같은 기간 8,406건에서 5,873건으로 30% 감소했다.

박정 의원은 "게임물 불법복제가 지속적으로 늘어나고 있는데, 이에 대한 단속이 줄어든 것은 문제가 크다."고 말했다.

박 의원은,"게임업계와 산업을 위해서 단속 노력과 함께 근본적으로 문제를 해결할 수 있는 방안을 모색할 필요가 있다."고 지적했다.

환경방송  sky7675@hanmail.net

<저작권자 © 환경방송,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