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환경뉴스
[르포] 설악산 대청봉, 신선노닐듯 몽환적인 '운해' 백미

<13일 오전 6시께 해발 1,708m 정상을 등정한 등산객들이 표지석탑 중심으로 기념사진을 촬영하고 있다.>
<설악산 대청봉에서 바라본 마등령과 세존봉이 4,5초간 잠시 얼굴 내밀며 그 위용을 뽐내고 있다.>

[대청봉(설악산)=권병창 기자/국립공원공단 중청대피소 협찬] 손저으면 맞닿을듯 지척에 들어선 마등령과 세존봉이 억겁의 비경을 뿜어내며 그 위용을 자랑한다.

대한민국 BIG-3, 설악산의 해발 1,708m 대청봉에서 조망한 설악산 능선과 무르익어가는 만산홍엽이 백미인 설악산은 그야말로 '물감을 흩뿌린' 한폭의 수채화를 방불케 한다.

1,700m 고지대는 온갖 빨갛고 노란 단풍잎과 연초록이 숨어있는 총천연 파노라마로 대자연의 신비로움을 고스란히 담아낸다.

대청봉에서 조망한 지척에는 점점이 박무의 구름조각이 두둥실 떠돌아 날아들며 이 능선 저 산봉우리를 수놓는다.

‘3대가 덕을 쌓아야 직접 볼 수 있다는 천하 제1경’이란 구전이 실감나는 대목이다.

필자는 지난 날 북한의 백두산 천지와 금강산은 물론, 해발 1,950m 한라산 백록담, 1,915m 지리산 천왕봉, 설악산 대청봉은 물론 울릉도의 성인봉과 독도의 서도 최고봉까지 등정했다.

대한민국의 천하 제1경은 역시 산세가 높고 험한 남성의 매력이 깃든 산자수려한 설악산을 손꼽는다.

<휴대폰에 등반기념을 담아내려 줄을 서고 있는 등산객들이 일대 장사진을 이루고 있다.>


오묘한 비경을 만나고픈 심산에 취재팀을 꾸려 제일 높은 대청봉을 따라 태초의 신비가 고스란히 숨쉬는 천불동 계곡과 비선대의 가을단풍이 장관이다.

1970년도 우리나라에서 5번째 국립공원으로 지정된 설악산은 앞서 1965년 천연기념물로 지정됐다.

국제적으로도 보존가치가 인정돼 1982년 유네스코로부터 생물권보전지역으로 지정·관리되고 있다.

설악산국립공원의 총면적은 398.237㎢에 이르며, 행정구역은 인제군과 고성군, 양양군과 속초시에 걸쳐 있다.

주봉인 대청봉(1,708.1m),중청봉(1,664.5m),끝청봉(1,609.6m),소청봉(1,581m),귀때기청봉(1,576.3m),가리봉(1,518.5 m)이 1,500m급으로 그 위용을 자랑한다.

이밖에 화채봉과 세존봉 등 1,400m~1,000m급 준봉(峻峰)이 무려 11개에 이를 정도로 험난한 산세로 백두대간의 등뼈를 형성하고 있다.

환경방송  sky7675@hanmail.net

<저작권자 © 환경방송,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