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오피니언&피플
단역배우 두 자매 극단적 선택 '눈물샘 자극'

[국회=권병창 기자] '민의(民意)의 전당', 국회 정문 앞에서 타는 목마름으로 어느 단역배우 두 자매의 극단적 선택을 애소하는 50대 여성이 눈물샘을 자극한다.

8일 오후 국회 정문 앞에는 오가는 사람들을 상대로 유인물을 나눠주며 소리없는 하소연을 시사, 안타까움을 주고 있다.

익명의 여성은 길을 지나는 행인들에게 유인물을 배포하지만, 별다른 반응없이 스쳐지나자, 고개를 떨군채 잠시 머뭇거리고 있다. 

환경방송  sky7675@hanmail.net

<저작권자 © 환경방송,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