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오피니언&피플
전국육견상인회·식용견농가연합, ”개식용 문화, 고유전통 계승해야“6일 전국육견상인회·한국식용견농가연합 공동 추진
<사진은 기사내용과 관련 없음/환경방송 DB>

[세종=김종현 기자] 국내 육견산업 종사자들은 “일련의 '개식용 금지'는 고유의 전통적인 식문화는 물론 우리나라 국민들이 오랜기간 쌓은 정서와 문화 등 종합적으로 반영돼야 한다.”고 촉구했다.

더욱이 ‘개식용 문화’는 고유의 전통계승을 위한 '식관습의 의무'라며, 개식용 금지를 둘러싼 정부 차원의 간섭과 부정적 시각은 불식돼야 한다고 주장했다.

6일 오후 전국육견상인회와 한국식용견농가연합은 보도자료를 통해, “'개식용 문제에 신중하게 검토해야 할 때'라는 문재인 대통령의 고정관념과 위선적인 태도를 지적한다.”며 거센 반발을 예고했다.

이들은 “정치적인 계산을 위해 타인의 권리는 물론 그 산업속에서 직업을 갖고 생존에 최선을 다하는 국민의 생존권을 침해하려 하는지 모르겠다.”고 성토했다.

육견상인회와 식용견농가연합은 “국민 개개인이 뭘 먹고 무엇을 마시든 먹을 게 없어 개고기를 먹는 것까지 걱정해주니 실로 눈물이 앞을 가린다.”며 반어법을 구사했다.

이들은 “개식용 문화는 단순한 감정으로 해결이 될 만한 문제가 아니다”며 사회적 합의의 타당성을 제기했다.

또, “개식용 반대자들은 정확히 말해 개식용 반대론이 틀린 이유는 이것이 근본적으로 아무런 근거가 없는 강요만을 요구한다.”고 주장했다.

여기에 한 국가의 지도자가 동조를 한다는 것에 낮은 설득력과 형평성을 잃은 기울어진 운동장의 편협된 시각이란 볼멘소리이다.

이들은 특히, 개고기를 선호하는 사람들도 똑같은 국민이라며, 더 많은 사람들이 개고기 식용을 반대한다고 해서 개고기를 먹을 권리를 국가가 빼앗는 건 말도 안되는 실정이라고 지적했다.

그들은 “한 국가의 지도자가 국민의 삶에 개입하고 자신의 신념을 강제로 주입하는 행태는 너무나 일탈적인 행위”라고 주장했다.

앞서 문 대통령의 해당 발언은 식용견을 사육하고 유통하며, 식당에서 판매하는 자영업자 등에 종사하는 국민들에게 큰 상처를 줬다고 우려했다.

“어떤 사람 눈에는 개고기 식용이 불쾌하고 불편할지 모르겠지만 또다른 취향과 시각을 가진 사람들은 소고기, 돼지고기를 소비하듯 개고기를 바라볼 뿐입니다.”

“국가가 나서 국민이 무엇을 먹고 무엇은 먹지 말아야 하는지 까지 법으로 규제하는 건 법이라는 제재수단으로 헌법이 보장한 개인의 기본권인 선택의 자유까지 침해를 하는 것입니다.”

매년 여름 복날이면 남녀노소 많은 사람들이 개고기를 먹는다며 “오랫동안 개 식육은 하나의 문화고 정서였다.”고 말했다.

이들은 임기말 뜬금없이 ‘개로 인하여’ 산업에 종사하는 우리나라 같은 국민을 강제로 먹을 권리와 직업까지 박탈하려는 방침에 손사래를 쳤다.

​"코로나로 인한 집합금지 덕에 자영업자들은 지금도 생사를 오가고 이미 스스로 목숨을 끊은 분들도 여럿"이라고 말했다.

이들은 "개고기 먹는 문화를 싫어한다고 치부해도 개고기 산업에 종사하고 거기에 가족까지 포함하면 대략 300만명 이상“이라고 말했다.

오히려 육견 종사자들은 ”개식용 금지를 주장할 게 아닌, 개 식용의 문화적인 전통과 안전하고 위생적이게 법제화를 모색해야 한다“고 주문했다.

전통적인 음식문화에 정부의 무관심은 훌륭한 보양의 음식문화를 비위생적이고 야만적인 행위로 스스로 추락시키고 있다고 하소연 했다.

두 단체는 이밖에 ”누군가에게는 원하지 않는 것이라도 식용견 산업에 종사하며, 동종의 직업을 가진 사람들에게는 생명줄“이라고 덧붙였다.

다음은 전국육견상인회·한국식용견농가연합의 6개 요구사항 전문이다.

△개 식용 문화에 국가 개입은 국가 폭력이다.
△식용견 산업 종사자분들에게 큰 상처를 준 것에 사과하라.

△개고기를 선호하는 사람도 똑같은 국민이다.
△국민의 먹을 권리를 규제하는 건 개인 기본권의 침해이다.

△개고기 먹을권리를 오지랖 넓게 대통령이 끼어들게 아니다.
△개 식용 금지를 주장할 게 아니라 개 식용의 문화적 전통과 안전하고 위생적이게 법제화를 모색해야 한다는 말을 먼저 해야 한다.

 

 

환경방송  sky7675@hanmail.net

<저작권자 © 환경방송,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2
전체보기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