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오피니언&피플
윤미향 의원,“국정원, 정대협 돕지말라” 진상규명 촉구

국정원의 불법해외공작 규탄, 진상규명 촉구 시민사회단체 공동 기자회견 참석해 피해사례 공개

국정원의 2015 한일합의의 불법적인 개입에 대한 국가차원 조사 촉구

윤미향 국회의원(비례대표)은 한국정신대문제대책협의회(정대협) 대표 당시 한 재일동포 사업가로부터 국정원 관계자가 정대협을 돕지 말라는 이야기를 들었다고 밝혔다. 이명박 정부부터 시작된 국정원의 일본군‘위안부’ 운동 공작이 2019년까지도 이어졌다고 알렸다.

 

윤미향 의원은 오늘(19일) 오전 10시 서울 종로구 참여연대 2층 아름드리홀에서 70여 개 시민사회단체가 주관한 ‘국정원 불법 해외공작 규탄 및 진상규명 촉구 기자회견’에 참석해 국정원의 불법행위로 인한 피해 사례를 공개하고, 2015 한일‘위안부’합의 개입 의혹에 대한 진상규명을 촉구했다.

 

재일동포 사업가, “국정원, 정대협 도와주는 것 그만하라. 사업 몰수하겠다.”

 

이날 기자회견에서 윤미향 의원은 처음으로 국정원이 재일동포 사업가에게 정대협을 돕지 말라고 했다는 내용을 공개했다.

 

윤미향 의원은 2012년 전쟁과여성인권박물관 개관 이후 박물관 건립에 거액을 기부한 재일동포 사업가가 다급히 찾아왔던 일을 공개하며, “주일대사관에 권숙(성명 불상)이라는 영사가 자기 말로는 일본에 있는 국정원 우두머리라고 표현을 했다. 정대협 도와주는 것을 그만하라고 얘기했다. 윤미향이 대표로 있는 한.”이라고 말했다고 밝혔다.

 

해당 재일동포 사업가는 제주도의 한 복지재단 이사장으로, 2011년 부친의 유지를 받들어 박물관에 거액을 기부한 바 있다.

 

그는 윤미향 의원의 가족사를 언급하며“만약 계속 정대협을 도와주면 당신의 한국에서 하는 사업을 몰수하겠다고 (국정원 관계자가) 협박을 했다. 어쩔 수 없이 정대협 도와주는 것을 그만 둘 수밖에 없다”라고 말했다고 한다.

 

그리고 해당 사업가는 1년 전 5월 경 윤미향 의원에게 전화를 걸어 같은 내용을 이야기했다.

 

국정원, 일본 공안과 함께 2012년부터 2019년까지 일본군‘위안부’ 운동 방해

 

이날 기자회견에서 윤미향 의원은 2012년 히로시마 공항, 2013년 일본 열차, 2017년 오사카 간사이 공항, 2019년 도쿄 공항 등에서 겪은 일을 공개했다.

 

윤미향 의원은 “2012년 혼자 참석하는 행사는 홍보 없이 다녔음에도 히로시마 공항에서 여권을 확인하자마자 가방을 열어 뒤지면서 속옷을 누르는 등 굴욕감을 느끼게 하는 인권유린행위가 있었다”라며, “이번 PD수첩 방송을 통해 이 또한 일본군‘위안부’ 문제해결 활동을 방해하고, 위협감과 치욕감을 주려는 국정원의 공작이었다는 사실이 드러났다. 피해자로서 너무나 참담한 심정이다”라고 말했다.

 

이어 “2013년, 나라에서 오사카로 할머니들과 가는 기차에서 한 일본 여성이 앉아있는데 계속 휴대폰 폴더를 열고 있어 가보니, 제 얼굴이 가득 차 있는 영상을 촬영하고 있었던 적도 있다”라며 일본 공안의 사찰 의혹을 공개했다.*<사진 1>

 

그리고 “일본에서 할머니들과 함께 집회할 때 일본 우익들이 어떻게 알았는지 정보를 미리 알아서 문 앞에 와 집회를 하고 있기도 했다”라며, “수요시위에서 소속이 불명확한 남성이 어느 누구도 찍지 않으면서 따라와 카메라를 들이대면서, 위협감을 주는 모습으로 계속 있었던 적도 있다”라면서 사진을 공개했다.

환경방송  sky7675@hanmail.net

<저작권자 © 환경방송,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