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오피니언&피플
신영대 의원, '체육시설법 개정안' 대표발의‘수영장 안전관리 강화', 체육시설 안전요원 근무수칙준수 규정 신설

[국회=임말희 기자] 더불어민주당 신영대 국회의원(전북 군산시, 사진)은 최근 체육시설업자가 지켜야 하는 안전‧위생 기준에 안전관리요원 근무수칙 준수에 관한 사항을 포함하는 내용의 '체육시설 설치·이용에 관한 법률 일부개정안'을 대표발의 했다.

<더불어민주당 신영대 국회의원>

개정안은 안전요원들이 자리를 비우거나, 안전과 무관한 다른 일을 지시받아 안전관리에 소홀하게 되는 일을 방지하도록 체육시설에 안전요원 근무수칙준수 규정을 신설했다.

지난 6월 호텔 수영장에서 수상안전요원이 자리를 비운 사이, 성인 남성이 수영 중 익사하는 사고가 발생해 안전요원 부재로 인한 사고 위험에 대비해야 한다는 지적에 따른 것이다.

현행법상 수영장업자는 이용자의 안전을 위해 감시탑에 수상안전요원을 2명 이상 배치하고, 미끄럼틀 등의 시설에도 관리요원을 배치해 이용 상황을 점검하도록 하고 있다.

그러나 안전요원들의 근무수칙에 대해서는 명확한 규정이 없어 수상안전요원이 자리를 비우거나 근무수칙을 지키지 않는 등의 문제가 지적된 바 있다.

신영대 의원은 “안전사고는 발생 즉시 빠르게 대응해야 피해를 최소화할 수 있다”며 “안전요원이 안전관리에만 집중할 수 있는 환경 조성으로 수영장 내 안전관리도 강화될 전망"이라고 입법 취지를 설명했다.

환경방송  webmaster@ecobs.co.kr

<저작권자 © 환경방송,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