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오피니언&피플
이원욱, 과수화상병 관련 '식물방역법 개정안' 대표발의피해 농가 손실보상 및 작물 매몰지역 환경조사 기준 마련

[국회=임말희 기자] 이원욱 국회 과학기술정보방송통신위원장(더불어민주당, 경기 화성을, 사진)은 28일 과수화상병 등 병해충 발생 시 매몰 및 손실보상 기준에 대한 '식물방역법 개정안'을 대표 발의했다.

<더불어민주당 이원욱 국회 과기정통위원장>

개정안은 과수화상병처럼 예방·치료가 불가한 병해충으로 인한 피해 발생 시 국가가 손실을 전부 보상하는 규정을 신설했다.

아울러 과수화상병 등 병해충이 발생한 식물 등의 매몰지에 '발굴 금지 표지판 설치'를 법에 명시하고, 방제를 위해 이곳에 시·도지사로 하여금 환경부장관이 정한 기준에 따라 환경조사 수행 의무를 부여했다.

2015년 경기 안성에서 처음 발생한 과수화상병은 2016년 이후 발생 농가 수는 증가 추세를 보이고, 발생지역도 경기도, 충청남도, 충청북도, 강원도, 전라북도 등으로 계속 넓어졌다. 

이어 지난해 경기 이천, 강원 평창, 충북 음성, 전북 익산 등에서는 2019년(188농가)에 비해 3배 이상 증가한 744농가(피해 면적 394헥타르)에 피해를 줬다.

이후 방제 차원에서 진행된 피해 작물 매몰로 손실을 본 농가에 약 728억 원의 손실보상금을 지급했다.

이원욱 위원장은 “매년 원인을 명확히 알 수 없는 과수화상병 발생으로 작물 피해가 극심해 현장에서 조속한 대책 마련이 요구됐다”며 “개정안을 통해 과수화상병 등 병해충 피해 농민에 대한 국가의 손실보상 책임 강화와 함께 피해 작물 매몰 후 토양 보존을 위한 환경조사 기준이 정립될 것으로 기대된다”고 전망했다.

환경방송  webmaster@ecobs.co.kr

<저작권자 © 환경방송,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