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오피니언&피플
정일영 의원, 주민 동의 없는 '송도 연료 발전소 반대'주민 안전 확보, 송도 연료전지 발전소 대전제 돼야

[국회=임말희 기자] 더불어민주당 정일영 의원(기획재정위, 인천 연수을, 사진)은 15일 인천시 연수구 한국가스공사 인천 기지 내에 설치 예정인 ‘송도 연료전지 사업’ 관련, “주민 안전이 보장되지 않으면 본 사업은 추진 돼선 안 될 것”이라고 밝혔다.

<더불어민주당 정일영 의원>

현재 송도그린에너지는 한국가스공사, 한국수력원자력, 미래엔인천에너지 등 3개사가 설립한 특수목적법인(SPC)으로 송도국제도시 내 100MW 규모 수소연료전지 발전소 건립을 추진하고 있다. 

그러나, 송도국제도시 주민들은 폭발 가능성 등 주변 지역의 안전을 우려하며 거세게 반발하고 있다.

인천시는 사업추진에 직접 관여할 권한은 없으나 주민 우려에 동의하며 객관적 자료를 통한 안전 검증을 해야한다는 입장을 보였다. 

정일영 의원은 “인천시가 주민 우려를 감안해서 더욱 적극적인 자세로 관계기관과 협의하고 대책을 세워야 한다”고 강조했다. 아울러 “사업 관련 전문가들은 과학적인 자료와 검증된 자료에 근거해서 주민들에게 설명해야 한다”며 “주민의 합리적인 의견을 충분히 수렴하고 최종적으로 주민의 동의가 있을 때 비로소 사업을 착수해야 한다”고 강하게 주장했다.

정 의원은 “인천시와 별도로 한국가스공사 등 사업 추진 관계기관 대표들과 간담회 등을 개최해 주민 우려를 전달하고 안전에 대해 주민 동의 없이는 사업 추진이 되지 않도록 최선을 다하겠다”고 덧붙였다. 

환경방송  webmaster@ecobs.co.kr

<저작권자 © 환경방송,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