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오피니언&피플
민주당 을지로위, 서울대 청소노동자 사망 '갑질의혹' 감사요구
<진성준을지키는 민생실천위원장이 15일 국회 소통관에서 기자회견에 앞서 모두발언을 하고 있다.>
<이수진 의원이 뒤이어 기자회견을 하고 있다. >

[국회=권병창 기자] "서울대 청소노동자 사망사건의 원인과 관련, 부당 '갑질의혹'에 대한 철저한 조사와 감사를 요구한다."

더불어민주당 을지키는 민생실천위원회(위원장 진성준)는 15일 오전 국회 소통관에서 기자회견을 갖고 이같이 밝혔다.

진성준을지키는 민생실천위원장은 모두발언에 이어, "2015년 이후부터 서울대는 청소노동자의 노동조건을 포함, 총장이 가진 임면권을 산하 기관장에게 무분별하게 위임해 차별을 양산하고 있다."고 말했다.

이어 "이같은 지적을 연례적으로 받아왔으나, 별다른 조치를 취하지 않았다."고 상기했다.

진 위원장은 "차제에 학교내 전 구성원에 대한 부당한 차별금지 등 적극적인 인권보호조치가 이뤄져야 한다."고 말했다.

을지로위원회는 이외 "서울대뿐 아니라 모든 대학, 모든 일터의 청소노동자가 함께 일하는 구성원으로 정중히 대우받고 안전하고 쾌적한 근무환경에서 일할 수 있도록 해야 한다."고 주문했다.

위원회는 이에 "정부 차원에서 가이드라인과 시스템을 마련하도록 적극 노력하고 함께 협력해 나갈 것"이라고 강조했다.

환경방송  webmaster@ecobs.co.kr

<저작권자 © 환경방송,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환경방송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