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오피니언&피플
국회 포용국가ESG포럼, '포스코 사례' 특강 개최미래지향적 ESG경영 실천 초석 다지는 자리 될 것

[국회=임말희 기자] 국회 과학기술정보방송통신위원회 이원욱 위원장(경기 화성을, 사진)이 대표의원으로 있는 국회 포용국가ESG포럼은 7일 오전 전경련회관 컴퍼런스센터에서 연석회의를 가질 예정이다.

<국회 과학기술정보방송통신위원회 이원욱 위원장>

이번 행사는 전경련 K-ESG얼라이언스(의장 : 김윤 삼양홀딩스 회장)와 함께 주최하는 자리로 지난 6월 14일 포럼 출범식 이후 마련됐다. 

대표인 이원욱 의원 외에도 김회재, 홍정민 의원과 함께 이경수 과학기술정보통신부 혁신본부장, 김법정 환경부 기후탄소정책실장, 정부기관 인사 등이 참석한다.

또, 이우일 한국과학기술단체총연합회 회장, 배상근 전국경제인연합회 전무 등 국회포용국가ESG포럼 운영위원단과 K-ESG얼라이언스 소속 기업·기관 임원 다수가 함께할 예정이다.

이날 김학동 포스코 사장은 '포스코의 ESG 탄소중립경영 노력과 전망'이라는 주제로 강연한다. 지금 우리 사회는 탄소중립이 새로운 무역장벽으로 등장하고 있으며, 그 장벽을 넘어서기 위해 탄소 감축의 사회적 추진과 지원이 필요함을 언급할 예정이다. 

이원욱 위원장은 “이번 뜻깊은 연석회의에서 나온 제안들을 면밀히 살펴보고 정부 등과 공유해 더 많은 기업들이 ESG 경영에 동참할 수 있도록 하겠다"고 밝혔다. 

이 위원장은 "앞으로 국회 포용국가ESG포럼 차원에서 실제 기업들이 실천할 수 있는 과제들을 지속적으로 발굴해 진행할 계획”이라고 덧붙였다.

환경방송  webmaster@ecobs.co.kr

<저작권자 © 환경방송,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환경방송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