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오피니언&피플
[핫이슈] 안경사협회, ‘안경 온라인 판매 반대’ 삭발투쟁 불지펴

‘안경 온라인 판매 정책 즉각 폐기’ 외치며, 5만 안경사 단결과 의지표출
[세종=김종현 기자/강기형 기자]
 “국민의 기본권이자, 그 어떤 것과도 비교불가한 눈 건강을 위협하는 정부와 기재부의 ‘안경 온라인 판매’ 결사 반대한다!”

(사)대한안경사협회(협회장 김종석)가 1일 오전 세종시 기획재정부 앞에서 ‘안경 온라인 판매 정책을 반대하는 집회’를 개최,이같이 밝혔다. 

참석자들은 5만 안경사의 목소리를 담아 정부의 각성을 촉구하고, 안경 온라인 판매 추진 정책을 즉각 폐기할 것을 강력히 외쳤다.

현재 안경은 의료기사등에 관한 법률에 의거해 국가면허를 취득한 안보건 전문가인 안경사가 있는 안경원에서만 판매가 가능하다.

이는 국민의 건강 증진과 시력 보건의 향상을 위해 제정된 법이다. 

그러나, 최근 기획재정부는 실증특례를 통해 가상 피팅 안경의 온라인 판매를 한걸음모델 사업으로 추진하겠다는 의견을 밝힌 바 있다.

하지만, 시력을 보정하는 안경은 규제완화나 경제논리로 접근해서는 안 되는 특수한 전문 영역이다. 

주무부처인 보건복지부와 관련 전문가들 역시 해당 정책은 국민의 눈 건강에 위해가 될 수 있다는 의견을 제시했다.

대한안과의사회와 대한안과학회에서도 국민건강권 차원에서 해당 정책을 추진해서는 안 된다는 반대 의견을 피력하였음에도 불구하고, 정부가 그 어떤 것과도 비교불가한 국민의 눈 건강을 위협하고 있다. 

또한 안경 온라인 판매는 사회의 긍정적인 변화를 도출해낼 혁신 기술이 아니며, 고용창출과도 무관하다. 

오히려 안보건 전문가이자 소상공인 자영업자인 기존 5만 안경사들의 대다수가 일자리를 잃게 되는 졸속 행정에 불과하다.

이에 5만 안경사를 대표하는 (사)대한안경사협회는 이번 집회를 통해 정부의 안경 온라인 판매 추진 정책이 국민의 눈 건강에 중대한 위협이며, 국민의 안보건 보호를 위해 안경은 안경원에서 안보건 전문가인 안경사의 상담이 반드시 필요하다는 점을 강력하게 전달했다. 

또한 정부의 정책 폐기를 위해 가능한 모든 투쟁을 이어나가겠다는 입장도 밝혔다.

특히, 김종석 협회장은 기조연설을 통해 “정부의 안경 온라인 판매 정책 추진은 보건의료 전문분야에 대한 무지에서 비롯된 전형적인 탁상공론”이라고 개탄했다.

김 회장은, “정부가 앞장서서 특정 업체의 이윤 추구와 국민의 눈건강을 맞바꾸려 하고 있다. 일개 업체의 검증도 되지 않은 내용으로 국민의 눈을 시험대상으로 삼는 꼴”이라고 꼬집었다. 

덧붙여 “이는 국민의 신체를 다루는 매우 중요한 전문분야의 전문성을 일개 업체의 이익과 바꿀 수 있는 아주 위험한 졸속 정책”이라고 비판했다.

“이에 우리는 5만 안경사의 분노와 결의의 뜻을 담아 이 자리에 모여 안경 온라인 판매 정책 추진을 폐기할 것을 크게 외친다”고 선언했다. 

이어 김종석 협회장은 삭발을 통해 국민의 안보건 보호와 30만 안경가족의 생존권을 지켜내겠다는 강력한 항의와 투쟁의 의지를 표명했다.

계속해서 민훈홍 비상대책위원장이 보건의료환경을 무너뜨리고 국민 눈건강을 파괴하는 졸속 정책에 대한 안경사의 입장과 정부에 고하는 성명서를 발표했으며, 집회 참여자들과 함께 시위구호를 제창했다. 

이어 생업을 내려놓고 전국 각지에서 참여한 안경사들의 자유발언이 앞 다퉈 이뤄졌으며, 양우혁 비상대책위원장이 해당 정책에 결사반대하고 업권수호와 대정부 결사 투쟁의 결의를 다지는 결의문을 낭독했다.

집회 행사를 마무리하며 김종석 협회장은 “안보건 전문분야의 소중함과 가치가 무시되는 정책 추진은 강한 저항만 불러올 것이다.

안경사의 전문성도 절대 무시되어서는 안 되며, 국민의 소중한 눈은 함부로 취급이 되어서는 안 된다”고 우려했다.

또한, “이에 안경의 온라인 판매를 결사반대하며, 정부에 즉각적인 정책 철회를 강력하게 요구하는 바다. 우리는 할 수 있는 모든 방법을 동원해 국민의 눈건강과 보건의료 환경을 지켜낼 것”이라고 밝혔다.

집회는 팬데믹 상황을 감안해 참석인원 모두 방역수칙을 철저히 준수했으며, 집회 시작부터 마무리까지 질서정연한 자세로 진행됐다.

앞으로도 (사)대한안경사협회는 정부의 정책 폐기와 안보건 환경의 향상을 위해 가능한 모든 투쟁을 이어나간다는 방침이다.

 

환경방송  webmaster@ecobs.co.kr

<저작권자 © 환경방송,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환경방송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3
전체보기
  • 한심 2021-07-02 01:07:13

    포토샵수준의 기계가 피팅기계라고 제대로 된 검증도 없이 이런 정책을 추진하려는 기재부의 무능력에 한심하다 ㅡ이런 사람들이 경제를 좌지우지하는 현실이 개탄스럽다ㅡ온라인안경 시행된다면 안경사 수많은 크레임에 애궂게 희생되고, 시력검사,의료보험 어떤보호도 받지못 하고벼랑끝으로 떨어지는것이다ㅡ무능한 기재부를 인공지능으로 바꾸어라   삭제

    • 박희준 2021-07-01 21:28:03

      국민의 시력관리는 정부가 법과 제도를 만들어 안보건 전문가인 안경사들이 잘 관리하고있고 우리나라 인구대비 안경원 포화로 어려움이 않으며 안경원에서 1시간 이내로 안경을 맞추는데 정부에서 추진하는 온라인 판매시 안과가서 처방받고 택배로 안경받으면 시간과 비용이 많이들어 국민편의가 아니라 국민불편이며 안경사가 만드는지 무자격자가 만드는지 알수없고 소비자가 착용해 편하면 처방오류인지 가공오류인지 시시비비가려야하고 에휴 뭔 이 정책이 과연 소비자를 위한정책인지
      제발 정부에서는 부동산정책처럼 오류를 범하지말고 국민을위한 정책을 펼치시길   삭제

      • 투덜이 2021-07-01 20:58:38

        정부의 졸속 탁상공론의 극치이다.   삭제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