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오피니언&피플
국민의힘 중앙선대위,"박영선,'합니다' VS '오세훈,했습니다'" 자평배준영대변인, "해볼까요 vs 해 냈습니다" 진검승부 긍정평가
<국민의힘 중앙선대위의 배준영대변인이 5일 오후 국회 소통관에서 기자회견을 하고 있다.>

[국회=권병창 기자] 4.7서울시장 후보를 둘러싼 '박영선 vs 오세훈후보' 간의 마지막 TV토론회와 관련, 국민의힘은"오세훈 후보는 재선의 서울시장 출신답게, 성과와 비전을 일목요연하게 정리해 낸데다 흑색선전에도 '팩트와 법'에 근거, 명쾌하게 반박했다."고 자평했다.

중앙선대위의 배준영<사진>대변인은 5일 오후 국회 소통관에서 '한국방송기자클럽 초청 서울시장 보궐선거 후보자 토론회'에 대해 "박영선 후보의 '합니다'와 오세훈 후보의 '했습니다'의 대결이었다."며 긍정적인 관전평을 내놓았다.

그는 "아니, 박 후보의 “해 볼까요”와 오 후보의 “해 냈습니다”의 진검승부를 겨룬 토론의 장으로 자체 평가했다.

배 대변인은 "(박 후보는)천문학적인 예산이 드는 도심 속 ‘수직정원’이나, 도로 위 교통섬 안에 올리겠다는 아파트 같은 허황된 계획을 고집하고 있었다."고 상기했다.

게다가 "임대인과 임차인도 헛갈리니, 본인이 하는 일이 과연 누구를 위해 하는 일인지 모르지 않나하는 걱정까지 하게 된다."고 주장했다.

배 대변인은 "문제를 모르니, 해결책도 없다."고 전제한 뒤 "문제는, 현 정권과 전임 박원순 시장이 남긴 서울의 암울한 현실인데, 해결책을 내곡동 생태탕집에서만 찾고 있었다."고 상기했다.

"오 후보를 향한 박 후보의 실체없는 의혹에 마지막 토론회마저 근거없는 흑색선전과 주장으로 얼룩졌다."며 현 정권의 부동산 정책 실책에 대한 반성도 말 뿐 이라고 지적했다.

심지어 무엇이 잘못됐는지에 대한 질문에, "‘1인 가구에 대한 배려 부족’ 외에는 알지 못하는 듯 했다."고 전했다.

배 대변인은 이에 "오세훈 후보는 재선의 서울시장 출신답게, 본인의 성과와 비전을 일목요연하게 정리해 냈다."며 "흑색선전에 대해서도 팩트와 법에 근거해 명쾌하게 반박했다."고 밝혔다.

그는 "오늘 90분은 그간 양 후보간 토론의 ‘화룡점정(畵龍點睛)’이었다"며 "누구에게 서울시를 맡기면 안 되는지, 누구에게 과연 맡겨야 하는지 다시 확인할 수 있는 토론이었다."고 강조했다.
 
그는 끝으로, "상대방 후보에 대한 ‘중대결심’보다 서울 시민을 위한 ‘중대결심’이 먼저"라며 "박 후보는 남은 이틀 만이라도 서울 시민을 위한 에너지를 쏟길 바란다."고 요구했다. 

환경방송  webmaster@ecobs.co.kr

<저작권자 © 환경방송,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환경방송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