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환경뉴스
[라이프] 여의도 윤중로 함초롬히 피어 만개한 '벚꽃 물결'
<31일 오후 윤중로의 일정 구간마다 코로나19로 인해 출입 통제에 따른 안내요원들이 배치돼 있다.>
<국회 직원들이 외곽 윤중로 벚꽃을 스마트폰에 담아내고 있다.>

[윤중로(여의도)=권병창 기자] 1,000만 서울시민의 쉼터로 '구름인파'를 이룬 윤중로(輪中路)에 활짝 피어오른 벚꽃 터널이 자태를 뽐낸다.

현지 윤중로는 여의2교 북단을 시작으로 국회의사당 주변을 돌아 서강대교 남단까지 이어지는 협소로 구간이다.

총 길이는 1.7km에 이르며, 진해 군항제의 벚꽃에 버금가는 1,000만 서울시민의 관광명소로 손색이 없다.

해마다 이맘때이면 한강 여의도 봄꽃축제가 열리지만, '20,'21년 연거푸 '코로나19' 팬데믹으로 자동차 출입과 통행이 전면 통제돼 아쉬움을 남긴다. 

<국회 사랑재에서 바라본 미세먼지 없는 한강건너 북한산의 원경이 손저으면 맞닿을듯 지척에 들어선다.>

차량은 1일부터 12일까지 통제하고 보행로는 2일부터 12일까지 제한된다.

다만, 5~11일 1주일간 오전 11시부터 밤 9시30분까지 1시간 30분 간격으로 하루 7차례 일부 시민에게만 윤중로를 개방한다.

한편, 1일 오전 10시부터 온라인 봄꽃축제(https://blossom.or.kr) 사이트에서 ‘봄꽃 산책’ 참가 신청을 하면 추첨을 통해 총 3,500명을 선정, 탐방이 가능하도록 했다. 

환경방송  webmaster@ecobs.co.kr

<저작권자 © 환경방송,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환경방송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