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환경뉴스
환경운동연합, "‘화학사고 1위 LG’, 사업장 전면 실태조사 및 재발방지 대책 촉구기업의 이윤과 논리 앞에 희생된 노동자 추모 논평

"산업계와 정부의 화학물질 규제완화가 불러온 인재"
[파주=권병창 기자
] 국회의 '중대재해기업처벌법'이 난항을 겪고 있는 가운데 최근 경기 파주 LG디스플레이 화학물질 누출사고로 의식을 잃고 쓰러진 40대 노동자가 급기야 사망했다.

12일 심야에 비보를 접한 환경운동연합은 희생된 노동자의 명복을 빌고 유가족들께 삼가 조의를 표했다.

이번 사고는 단순 화학사고가 아니라 노동자의 안전과 생명을 담보로 이윤 챙기기에 급했던 기업, 국내 화학물질 규제가 사회악인 것처럼 왜곡했다고 논평했다.

뿐만아니라, 법제도까지 훼손하려는 산업계와 경제단체, 그리고 경제단체 편에 서서 유해화학물질 취급시설 정기검사 유예 등 규제완화 대책으로 답한 정부가 낳은 총체적 인재라고 비난했다.

화학물질 안전망이 뚫린 사이 크고 작은 화학사고가 연일 끊이지 않고 있으며, 공장 안의 죄없는 노동자들만 쉼없이 귀중한 목숨을 잃고 있다.

또한, 언제 어디서 화학사고가 날지 몰라 ‘시한폭탄’ 속에 사는 지역주민들도 불안의 나날을 보내고 있는 것으로 알려져 안타까움을 주고 있다. 

LG그룹은 국내에서 가장 많은 화학사고를 일으킨 기업이라는 불명예뿐만 아니라, 2016년과 2018년을 제외하고 해마다 화학사고를 되풀이한 것으로 드러났다.

특히, LG그룹의 전체 화학사고 중 절반 이상이 지난해 정부가 화학물질 취급사업장의 검사와 감독을 유예하는 규제완화 조치를 시행하자 집중됐다는 보고다.

LG그룹 내 화학사고가 반복되는 상황에서 종합적인 개선책과 대책이 필요하다는 문제가 여러 차례 제기돼 왔으나, 안하무인식 태도로만 일관할 뿐 달라진 게 없다고 지적이다.  

코로나 사태에도 일터에서 노동자들은 여전히 화학물질의 화재 및 폭발, 노출 등으로 생명과 안전이 위협받는 실정이다.

"이제는 죽음의 행렬을 멈춰야 한다."
'화학사고 1위 LG그룹'은 특단의 대책으로 국내외 모든 사업장에 대한 철저한 안전검증과 함께 재발방지 대책을 마련해야 할 것이다.

환경운동연합 관계자는 "정부는 국민의 생명과 안전을 위해 화학물질 법제도를 정상화하고, 지난해에 시행하지 못한 유해화학물질 취급시설에 대해 집중점검 및 관리를 즉각 시행하라"고 거듭 촉구했다.

환경방송  webmaster@ecobs.co.kr

<저작권자 © 환경방송,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환경방송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