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전국Network
파주시, 유튜브 채널 '파주N' 통신원 공식 출범각 지역 이.통장, 마을주민 등 총 33명 선발

[파주=권병창 기자] 유튜브 채널 ‘파주N’의 비대면 통신원<사진> 발대식에 이어 본격적인 취재 활동으로 필드를 누빈다.

'파주N 통신원'은 지난 1월 28일 강풍·대설 재난 대처상황을 실시간 생중계하는 등 시범적으로 운영되다 이날 발대식을 갖고 정식 출범했다.

파주N 통신원은 파주시 지역의 재난, 재해 또는 각 마을별 축제와 행사 등 파주 곳곳의 소식을 현장감 있게 전달하는 역할을 한다.

시는 각 읍·면·동에서 이통장, 마을주민 중 1명에서 많게는 4명까지 총 33명을 통신원으로 선발했다.

이들 통신원은 각 지역의 미담사례와 행사 등 다양한 마을 소식을 전달하고 재난, 재해가 발생하는 경우 마을 상황을 실시간으로 공유해 신속히 대응한다는 계획이다.

오동상 문산읍 통신원은 발대식에서 “과거에 10여 년의 기자생활을 했던 경험을 토대로 파주시민의 눈과 귀가 될 것”이라며 “파주N 통신원으로서 자긍심을 갖고 활동에 임하겠다”고 말했다.

최종환 파주시장은 “코로나19의 확산 예방을 위해 발대식 및 위촉장수여를 비대면으로 진행하게 돼 아쉽다”고 말했다.

최 시장은,“앞으로 시민과 가장 가까운 곳에서 파주의 다양한 소식을 신속하고 정확하게 전달해 달라”고 강조했다.

 

환경방송  webmaster@ecobs.co.kr

<저작권자 © 환경방송,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환경방송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