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오피니언&피플
외교부, '미얀마 시위대 강경진압·폭력사용 자제' 촉구미얀마 국내정세 관련 외교부 대변인 성명

외교부, "희생자에 깊은 애도,유가족에 위로를"
[권병창 기자
] 외교부는 "미얀마 경찰의 총격을 받았던 미얀마 여성이 19일 결국 사망했다는 소식을 접한 바, 희생자에 대해 깊은 애도와 함께 유가족에 대한 심심한 위로를 표한다"고 밝혔다.

외교부는 20일 오후 "미얀마 만달레이시에서 시위대에 대한 강경진압으로 사상자가 발생하고 있다는 언론보도가 나오고 있는 데 대해서도 깊은 우려를 표한다"고 전했다.

이에 대한민국 정부는 미얀마 국민들의 집회 및 표현의 자유가 최대한 존중돼야 한다는 입장인바, 시위대를 대상으로 과도하고 불필요한 폭력사용을 자제할 것을 재차 강력히 촉구했다.

외교부는 특히, "우리 정부는 합법적이고 민주주의적 절차에 따라 평화적인 방식으로 미얀마 내 민주주의와 헌정질서가 조속히 회복되기를 바라며, 이를 위해 국제사회와 계속해서 긴밀히 협력해 나갈 예정"이라고 강조했다.

한편, 현지 언론과 외신 등에 따르면, 지난 9일 미얀마 수도 네피도 시위 현장에서 경찰의 실탄 사격으로 뇌사에 빠졌던 카인(20·여)이 19일 운명하자, SNS에는 "내가 카인"이라며, 그를 기리는 댓글 등이 요원의 들불처럼 번지고 있다.

또한, 미얀마 최대 도시 양곤의 한 법원 앞에 놓인 카인의 흑백 사진에는 시민들이 줄을 이으며 헌화와 추모의 글이 쇄도하고 있다.

환경방송  sky7675@hanmail.net

<저작권자 © 환경방송,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