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오피니언&피플
홍기원 의원, 수소도시 건설 및 운영에 관한 법률안 대표발의친환경 미래 에너지 수소, 에너지원으로 하는 미래형 수소도시 건설 필요
<더불어민주당 홍기원 의원>

홍기원 의원 “수소도시의 건설은 도시의 경쟁력을 향상 시키고 지속가능한 발전을 촉진함으로써 국민의 삶의 질이 올라갈 것”

[국회=권병창 기자] 수소생태계 조성을 위한 수소도시 건설‧운영에 관한 법률이 제정된다.

더불어민주당 홍기원 의원(평택시 갑.사진)은 19일 '수소도시 건설 및 운영에 관한 법률안'을 대표 발의했다.

수소도시는 수소의 생산과 이송·저장·활용까지 전 주기에 걸쳐 수소생태계가 구축된 도시로, 수소경제발전의 핵심 요소이다.

세계 각국은 친환경 에너지인 수소에 많은 연구와 노력을 기울여 왔으며 수소전기차를 중심으로 수송용 및 발전용 연료전지 등 수소를 에너지로 사용할 수 있는 다양한 방안들이 개발되고 있다.

최근 국내에서도 친환경 미래 에너지인 수소의 제조‧저장‧운반 그리고 수소를 에너지로 활용한 다양한 수소 활용 방안이 추진되고 있다.

국토부는 수소시범도시를 지정하여, 수소 에너지 생산 및 이용기반을 구축하는 등 실생활에서 활용할 수 있는 다양한 사업을 추진 중이다.

제정안에는 수소도시에 대한 개념을 비롯해 수소도시 지정 및 관리기준, 설계가이드, 수소도시 건설산업 육성지원시책, 수소도시건설지원전담기관 지정 등이 담겨있다.

특히, 수소도시를 도시 내 주거‧교통‧산업 체계가 수소를 주요 에너지원으로 활용하는 지속 가능한 도시로 정의하고 경제발전과 국민의 삶의 질 향상에 이바지함을 목적으로 한다.

홍 의원은“수소도시의 효율적인 건설‧운영과 보급 및 확산을 촉진하기 위하여 ‘수소도시건설법’(약칭)이 뒷받침 돼야 한다"며, "수소경제로의 패러다임 전환이 빠르게 추진돼야 한다”고 밝혔다.

 

환경방송  webmaster@ecobs.co.kr

<저작권자 © 환경방송,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환경방송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