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전국Network 충청권
제천시의원 등 8명 고스톱 치다 무더기 '덜미'

[제천=김종현 기자/강기형 기자] 신종 '코로나19' 팬데믹이 여전히 수그러들줄 모르는 가운데 제천시의원과 주민들이 민화투를 즐기려다 경찰에 무더기로 적발됐다.

26일 제천경찰서 등에 따르면, 제천시의회 시의원 1명과 주민 3명을 도박혐의로 불구속 입건했다고 전했다.

국민의힘 이모 시의원을 비롯 주민들은 지난 25일, 저녁 송학면에 있는 한 주택에서 판돈 20여만 원을 걸고 이른바 '고스톱'을 하다가 신고를 받고 출동한 경찰에 적발됐다.

이밖에 이 시의원과 주민들은 5인 이상 사적모임금지 방역수칙을 위반해 제천시로부터 감염병의 예방 및 관리에 관한 법률위반 혐의로 고발될 처지에 놓였다.

환경방송  webmaster@ecobs.co.kr

<저작권자 © 환경방송,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환경방송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