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오피니언&피플
임이자 의원,"한정애 장관후보, BH 낙하산 인사관 ‘송곳질의’"
<임이자의원이 20일 오전 한정애 장관후보자에 대한 질의를 하고 있다.>

[국회=권병창 기자/사진=임이자의원실 제공] 국민의힘 임이자(상주시.문경시)의원은 국회 제2차 환경노동위원회(위원장 송옥주) 인사청문회에서 한정애 환경부장관 후보에 대해 인사관을 집중질의, 눈길을 끌었다. 

20일 오전 본관 환노위 회의실에서 열린 인사청문회를 통해 임 의원은 먼저,"같은 노동계에 일하던 사람으로 축하를 전하며,문재인정부의 여야의원 모두 환영하는 분위기"라고 주지했다.

그는 특히, 한 후보자의 평소 인사관과 관련, 허심탄회하게 질의하는가 하면, 주저하는 답변에는 집중추궁 했다.

임 의원은 앞서 후보자가 2014년 대변인 시절을 상기하며, 당시 야당이던 신분에 예민하게 낙하산 인사를 질타했던 바,낙하산 인사의 정의를 되물었다.

이에 한 후보자는 "자질과 검증이 된 사람들이 들어가는 것"이라 답한뒤 BH(blue house)의 문재인정부에서 주장한 기회균등, 결과의 공정성 등을 재론했다.

임 의원은 특히, 상식선에서 물어본다는 거듭 반문하자, 한 후보자는 임추위 심사의 통과와 공정에 부합되는냐 등을 주시하겠다고 말했다.

한정애 후보자는 이에 법령을 어겨 특혜적으로 얻어진 결과가 아닌, (산하 기관장이)임명될 때는 상식선에서 부합되도록 하겠다고 덧붙였다.

환경방송  webmaster@ecobs.co.kr

<저작권자 © 환경방송,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환경방송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