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오피니언&피플
한정애 "가습기살균제 무죄판결 가슴아파…추가 실험해 입증"
한정애 환경부 장관 후보자가 20일 오전 서울 여의도 국회 환경노동위원회에서 열린 인사청문회에서 의원질의에 답하고 있다. 2021.1.20/뉴스1 © News1 박세연 기자

(서울=뉴스1) 유경선 기자,정윤미 기자 = 한정애 환경부장관 후보자는 지난 12일 '가습기 살균제 사건'과 관련해 SK케미칼 전 대표와 애경산업 전 대표 등이 1심에서 무죄를 선고받은 것에 대해 20일 추가로 조사해 인과관계를 입증하는 데 힘쓰겠다고 밝혔다.

한 후보자는 이날 오전 국회 환경노동위원회 인사청문회에서 최근의 무죄 판결에 관해 묻는 노웅래·안호영 더불어민주당 의원의 질의에 "법원의 판결을 존중하지만 피해자 입장에서 보면 가슴아픈 일"이라며 "필요하다면 추가 실험하겠다"고 말했다.

노 의원이 "이대로라면 2심에 가서도 인과성 입증이 어려울 것으로 보인다. 환경부가 추가 연구를 통해 적극적으로 연구해서 자료를 제시해야 한다"고 하자 한 후보자는 "형사재판이라 명료한 인과관계를 요구한 것 같다"며 "클로로메틸이소티아졸리논(CMIT)과 메틸이소티아졸리논(MIT) 논의를 살펴보겠다"고 답했다.

안 의원은 환경부가 분류한 피해자 등급에 대해 "이번 판결에서 환경부의 (피해자) 등급체계를 인정하지 않은 셈"이라고 지적했다.

한 후보자는 "형사재판이다 보니 피해구제와 보상 관련한 부분에서 인과관계를 명확히 따지기를 원했던 것 같다"며 "공소유지를 하기 위해서 환경부에서 검찰과 뭐가 더 필요한지, 어떤 실험이 필요한지 논의해야 할 것 같다"고 했다.

서울중앙지법 형사합의23부(부장판사 유영근)는 12일 업무상과실치사 등 혐의로 기소된 홍지호 전 SK케미칼 대표와 안용찬 전 애경산업 대표에게 무죄를 선고했다.

재판부는 "환경부의 종합보고서는 CMIT와 MIT 성분과 폐질환 천식 유발에 관한 일반적 인과관계가 증명됐다고 보기 어렵다"고 밝혔다.

뉴스1 <뉴스커넥트>를 통해 제공받은 컨텐츠로 작성되었습니다.

환경방송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