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오피니언&피플
국민의당,"4.7, 야권주자들 역량 끌어내 단일화 이뤄야" 논평안혜진 대변인,“국민은 안중에 없고, 여권의 바람(희망)을 실천하는 야권 주자들” 우려
<국민의당 안혜진대변인이 14일 오후 국회 소통관에서 기자회견을 하고 있다.>

[국회=권병창 기자] "야권 출마자 모두가 성숙된 자세로 단일화를 이루고, 야권 내 상대의 역량을 끌어올려 헌신을 독려하는 품격있는 정치인으로 거듭나길 바랍니다."

국민의당 안혜진<사진>대변인은 14일 “대한민국의 미래를 결정하는 중요한 선거가 목전에 있다”며 이같이 밝혔다.

이날 오후 국회 소통관에서 안 대변인은 “서울, 부산시장 재·보궐선거에서 반드시 승리해야 정권교체의 기틀을 세울 수 있음은 정치인이 아니더라도 국민 모두가 공감하는 바이며, 나라를 걱정하는 야권 지지자들의 지상명령”이라고 논평했다.

그는 “이런 중요한 시점에 야권 내 시장직 출마를 선언한 분들과 그 휘하 이해 관계자들이 여권의 실정엔 입을 닫고, 같은 야권 내 지지율 선두인 사람의 발목을 잡지 못해 안달하는 모양새가 연일 국민의 이맛살을 찌푸리게 하고 있어 안타깝기만 하다.”고 했다.

안 대변인은 “서로 응원하고 힘을 보태어도 모자랄 판에 비방, 비난일색으로 야권 분열을 꾀하는 듯한 구태의연한 정치 행태는 스스로를 부끄럽게 만들고 여권에 즐거운 희소식을 안길 뿐”이라고 언급했다.

그는 “대한민국의 미래를 함께 고민하고 그 책임을 다해야 할 정치인이라면 동지애를 바탕으로 서로를 격려하는 아름다운 심성과 도덕적인 청렴함, 풍부한 지식과 지혜, 품격 있는 자세를 기본적으로 장착해야 국민 앞에 설 수 있는 자격이 있다.”고 주지했다.

현 야당에 대한 국민적 증오와 지지율 추락에 혁혁한 공을 세운 분이 앞장서 지지율이 앞선 상대를 향해 부적절한 발언을 쏟아내는 처신은 아파트 부녀회장 선거에도 적절치 않은 태도“라고 비유했다.

안철수 대표와 경쟁적 위치에 있다가 패배를 맛본이후 ‘안잘알’로 다시금 방송에서 유명세를 꾀하고 있는 모 정치평론가도 그분 역시 사람인만큼 자신이 속한 정당의 유불리에 따라 독설을 뿜어낼 수밖에 없는 처지임은 이해한다고 말했다.

게다가 한 때 대한민국 정치혁신을 꾀할 인재라는 기대감으로 야권의 지평을 넓히고 삼류 정치를 일류 토양으로 만들어 가는 일에 힘써 주길 바랐던 국민을 기억한다면 더 이상 남을 비방하는 행실로 실망감을 줘서는 안 될 일이라고 지적했다.

그는 ”참신하다 여겼던 조모 구청장까지도 대선 주자급 출마자를 환영한다”면서 상대 일거수일투족 행보를 폄하하고 지레 짐작으로 비하하는 등 구습에 찌든 정치인들의 행태를 닮아감은 어찌 된 일인지 반문했다.

거리마다 햇빛 가리개로 서초구민의 마음을 얻은 만큼 섬세한 행정력을 발휘해 서울시를 위한 정책을 개발하고 고심하기에 더 많은 시간을 쓰라고 혹평했다.

구청장이 구상한 구로-금 발전 플랜은 참신한 아이디어였음에 기꺼이 박수를 보낸다고 전했다.

국민은 다가오는 4.7 재·보궐선거가 야권 주자들의 따뜻한 배려와 활발한 정책 경쟁으로 야권의 붐을 일으켜 미래의 희망을 품게되길 간절히 고대한다고 부연했다.

안 대변인은 이밖에 “야권 출마자 모두가 성숙된 자세로 단일화를 이루고, 야권 내 상대의 역량을 끌어올려 나라를 위한 헌신을 독려하는 품격있는 정치인들로 거듭나길 간절히 바란다.”고 말했다.

자신이나 자신들이 속한 정당의 이해타산에 의해 상대방의 얼굴에 생채기를 내고 그 생채기가 곪아 터지길 바라는 악랄한 품성을 버릴 자신감을 기대했다.

안 대변인은 끝으로, “삼류정치에 지친 국민을 위해서라도 대한민국 정치 마당에서 어슬렁거리지 말라”며 “얼음 물에 얼굴과 가슴을 씻고 자숙하기 바란다.”고 덧붙였다.

환경방송  webmaster@ecobs.co.kr

<저작권자 © 환경방송,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환경방송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