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오피니언&피플
용혜인 의원, 한정애장관 후보자에 '소각장 비리' 공개질의
<용혜인의원이 14일 국회 소통관에서 필수시설인 쓰레기 소각장 운영의 문제점을 들어 한정애 장관후보자에게 공개질의를 하고 있다.>

[국회=권병창 기자] 용혜인(기본소득당.사진)의원이 한정애환경부장관 후보자에게 일련의 쓰레기소각장 일부 비리와 열악한 노동조건 개선을 골자로 공개질의했다.

용혜인 의원은 14일 오전 국회 소통관에서 기자회견을 갖고, 전국환경시설노동조합이 용 의원에 제보한 '자원회수시설 9군데를 둘러싼 문제제기'를 두고 이같이 밝혔다.

공개질의 내용은 △환경시설 관련 공무원 비리 해결 노동자 처우 개선 △민간 위탁의 공적 운영으로 전환이다.

질의는 자원회수시설 노동자의 조직인 전국환경시설노동조합의 제보로 전격 공개됐다.

용혜인 의원은 “전국환경시설노동조합에서 자원회수시설 운영 및 관리의 문제점을 의원실에 제보했다”며, “노조는 20일 한정애 환경부장관 후보자 인사청문회에 앞서 공개질의를 요청했고, 노조의 문제제기가 타당하다고 여겨 질의한다”고 전했다.

용 의원은 ‘코로나19’로 생활쓰레기가 늘어 “서울시 하루 배출 생활폐기물이 3,860톤으로 1년에 63빌딩 크기 쓰레기 산이 두 개 생긴다”고 밝혔다.

그는 “쓰레기를 소각·매립하는 자원회수시설(쓰레기 소각장)은 필수시설인데, 여기서 공무원 비리, 열악한 노동조건 등 문제가 많다”고 덧붙였다.

   

환경방송  webmaster@ecobs.co.kr

<저작권자 © 환경방송,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환경방송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