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전국Network 수도권
파주시, 46만 시민의 소망 담아낸 펼침막과 LED 트리
<세밑연말, 시청사 앞에 등장한 2021년 신축년 새해연하장 펼침막>

[파주=권병창 기자] '코로나19' 팬데믹(Pandemic)으로 가뜩이나 침체된 지역경제와 시민감성을 어루만져줄 LED 트리, 임진강 평화등대 펼침막이 2021년 신축년 맞이로 손짓한다.

22일 저녁 땅거미가 밀려든 파주시 청사앞 울타리 정원에는 코로나 신드롬으로 일상에 찌든 무거운 마음을 달래줄 LED 트리를 장식, 세밑연말을 반겨준다.

<25일 크리스마스와 다가오는 2021년 신축년을 앞둔 가운데 코로나19로 침체된 경기활성화와 풍요로운 새해를 위한 LED장식이 시선을 모으고 있다.>

수은주가 곤두박질치는 맹추위에 46만 파주시민들은 다가오는 25일 크리스마스는 물론 새해를 맞아 마음속 힐링을 이끌어내 호평을 얻고 있다.

파주시 관계자는 "시 관내에는 최종환시장의 권유속에 코로나로 움추러든 마음을 달래주고자 시청을 비롯한 문산읍내 등 6곳에 밤이면 볼수있는 LED 장식거리를 조성했다."며 "큰 호응을 얻고 있다"고 전했다.

<22일 저녁 청사 주차장에서 바라본 본관과 옥상 태극기 등이 힘차게 나부낀다.>

환경방송  webmaster@ecobs.co.kr

<저작권자 © 환경방송,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환경방송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