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오피니언&피플
전주지검, 이상직의원 고발 곽상도의원 보좌진 조사
<전주지검 청사 전경/사진=News1 제공>

[국회=권병창 기자/전주=이학곤 기자] 검찰은 LCC 이스타항공 경영진이 이상직(전주을) 의원 등에게 제공한 후원금에 대해 고발인 조사를 실시했다. 

2일 오후 곽상도의원실은 "이스타항공 경영진이 이상직 의원 등에게 제공한 후원금에 대해 고발인 조사를 받았다며 이같이 밝혔다. 

곽 의원실은 지난 9월말, '국민의힘 이스타TF'에서 이 의원 등의 후원을 주도한 성명불상의 이스타항공 경영진을 정치자금법 위반 혐의로 검찰에 고발한 바 있다.

이와 관련, 2일 의원실 보좌관과 당 소속 변호사는 전주지검으로 고발인 조사를 다녀왔던 것으로 알려졌다.

이날 검찰 조사에서는 이스타항공 경영진이 그룹 내에서 임직원들을 상대로 제19, 20대 국회의원 선거전후 국회의원 후원회에 불법 모금하도록 알선한 것과 관련,진술한 것으로 전해졌다.

보좌진은 구체적으로 누가 후원금 모금을 주도했는지, 실제로 후원금을 낸 직원들의 상당수가 승진 등을 앞두고 인사에 반영될 것을 우려해 납부를 사실상 강요받았다는 구체적 근거 등을 제시했다고 전했다.

아울러, 당 이스타TF가 지난 9월 초에 고발한 이스타항공 주식 취득과 관련, 파악된 이상직 일가의 횡령·배임·자본시장법 위반 혐의에 대해서도 참고자료를 제출, 신속하게 수사해 줄 것을 요청했다.

곽상도의원실은 이에 "이상직 의원과 관련된 비리뿐아니라, 문 대통령 사위의 타이이스타 취업과 이상직 중진공 이사장 임명의 관련성까지 검찰에서 철저하게 수사해 혐의를 명백하게 밝혀달라"고 요청했다.

환경방송  webmaster@ecobs.co.kr

<저작권자 © 환경방송,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환경방송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