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오피니언&피플
환경공단-천주교 인천교구, 온실가스 감축활동 공동 추진천주교 인천교구 관할 129개 성당 및 약 53여만명 신자 대상

온실가스 감축 교육·자문, 탄소포인트제 등 자발적 참여 활성화
[권병창 기자
] 환경부 산하 한국환경공단(이사장 장준영)은 국민의 온실가스 감축활동 동참 분위기 확산을 위해 천주교 인천교구(교구장 정신철 요한세례자 주교)와 함께 온실가스 감축 활동을 전개한다.

환경공단은 24일 인천시, 부천시, 김포시 내 129개 성당을 관할하는 천주교 인천교구와 ‘기후변화 위기 대응 및 온실가스 감축활동 확산을 위한 업무협약’을 체결했다.

이는 약 53만 명의 천주교 신자를 대상으로 탄소포인트제 및 자동차 탄소포인트제 등에 대한 홍보활동에 나선다.

탄소포인트제와 자동차 탄소포인트제는 생활 부문(전기, 가스, 수도) 및 자동차 운행 등을 통해 온실가스를 감축한 경우 그 실적에 따라 참여자에게 포인트를 부여하고, 이에 상응하는 경제적 인센티브를 제공하는 온실가스 감축 실천 프로그램이다.

협약에 따라 양 기관은 △정기미사 시 기후변화 및 온실가스 감축 교육 △성당·신자 가정 대상 온실가스 감축 자문 △성당 내 에너지 절약 공동체 구축 △탄소포인트제 및 자동차 탄소포인트제 공동 홍보 등을 통한 온실가스 감축 활동에 대해 협력한다.

특히, 환경공단은 겨울철 난방 수요가 증가하는 12월부터 천주교 인천교구 내 각 성당을 방문해 비산업 부문(가정, 시설) 온실가스 감축량을 산정하고 감축 방안을 안내할 예정이다.

또한, 가정 내 온실가스 감축을 원하는 신자들을 대상으로 에너지사용량 진단, 생활습관 및 시설 개선 등의 자문을 제공한다.

한편, 환경공단은 2021년부터 탄소포인트제 및 자동차 탄소포인트제 참여자가 온실가스 감축량, 연간 전기·수도·가스 요금 절감액 등의 정보를 직접 확인할 수 있도록 정보시스템을 개선할 방침이다.

국민의 자발적인 에너지 절약 실천 분위기 확산을 위해 지난 2일부터 내달 4일까지 탄소포인트제 신규가입 이벤트를 진행 중이다.

장준영 환경공단 이사장은 “기후변화 대응과 온실가스 감축을 확산을 위해서는 전 국민의 적극적인 참여가 필요하다”고 강조했다.

장 이사장은 “이번 캠페인을 통해 공공기관과 지역 종교 단체가 기후변화 위기에 공동 대응하고 생활 속에서 온실가스 감축을 실천하는 모범적인 사례가 될 수 있도록 노력하겠다”고 말했다.

환경방송  webmaster@ecobs.co.kr

<저작권자 © 환경방송,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환경방송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