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오피니언&피플
박남춘 '쓰레기독립' 정책에 3개 기초단체장 '반기'…"소각장 백지화를"
박남춘 인천시장이 친환경 에코랜드 및 자원순환센터 기본 추진구상을 발표하고 있다.(인천시 제공)© 뉴스1

(인천=뉴스1) 강남주 기자 = 박남춘 인천시장이 선언한 ‘쓰레기 독립’에 일부 기초자치단체장들이 반기를 들고 나서면서 귀추가 주목된다.

인천시는 이들 기초자치단체의 후속 대책을 본 뒤 상황을 정리하기로 했다.

29일 인천시에 따르면 고남석 연수구청장, 김정식 미추홀구청장, 이강호 남동구청장 3명은 최근 ‘남부권 자원순환 정책협의회’를 출범시키고 3개 구의 소각폐기물 처리 등 관련 현안에 공동 대응하기로 했다.

이들은 또 인천시가 발표한 ‘남부권역 소각장 후보지 백지화’ 합의문에 서명했다. 이는 박 시장의 핵심시책과 정면으로 부딪히는 것이다.

박 시장은 앞서 ‘2025년 수도권매립지 종료’를 선언하고 쓰레기를 자체 처리하기 위한 신규 광역소각장 3곳과 매립지 1곳을 건립한다고 발표한 바 있다.

매립지는 옹진군 영흥면 외리 248-1로 낙점됐고 신규 소각장은 남동구, 중구, 강화군에 각각 1곳씩 건립하기로 했다.

남동구 고잔동 714-3 일원 음식물폐기물 사료화시설 부지에 건립할 소각장(하루 350톤)은 남동구와 동구의 쓰레기를 처리하고, 중구 남항환경사업소(신흥동 3가 69)에 건립할 소각장(하루 250톤)은 중구와 미추홀구가 함께 사용할 계획이다. 강화군이 단독으로 쓰는 소각장은 용정리 878-1 일원에 조성할 예정이다.

그러나 이들 구청장이 인천시의 소각장 조성계획에 대해 ‘백지화’를 요구하면서 상황이 복잡해졌다.

이들 구청장은 “현재 연수구 송도권역에는 하루 530톤 처리가 가능한 3개의 소각장이 운영 중이며 연수구 하루 발생량 140톤을 제외한 나머지를 남동구, 미추홀구에 할애하고 있다”며 “재활용률을 끌어 올리고 쓰레기를 최대한 감량한다면 현재 시설로도 당분간 처리가 가능하다”고 주장했다.

이어 “최근 인천시가 최근 발표한 소각장 후보지에 대해 주민들이 거세게 저항하고 있다”며 “소각장 후보지 발표를 백지화하라”고 덧붙였다.

인천시는 일단 이들 구청장의 후속대책이 나온 뒤 입장을 밝히기로 했다. 이들 구청장이 내세운 ‘재활용률 극대화, 쓰레기 감량’에 대한 대안이 있는지 지켜본다는 얘기다.

만일 대안 없이 이들 구청장의 요구를 들어준다면 인천시 계획은 차질이 불가피해 진다. 중구와 동구에 대한 대책이 없기 때문이다.

인천시 관계자는 “쓰레기를 자체 처리하겠다는 구청장들의 의견은 반대하지 않는다”면서도 “일단 시간을 두고 이들 구청장들의 후속조치를 지켜본 뒤 판단할 것”이라고 말했다.

뉴스1 <뉴스커넥트>를 통해 제공받은 컨텐츠로 작성되었습니다.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