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전국Network 수도권
서울~문산 고속도로 35km 전면 개통

[파주=권병창 기자] 파주시는 서울~문산 고속도로가 7일 0시 기준 마침내 전면 개통된다고 밝혔다.

2015년 11월에 착공한 서울~문산 고속도로는 총 사업비 2조 1,190억 원, 보상비 10,847억 원과 건설보조금 1,576억 원은 국비보조하고 나머지 8,767억 원을 민간이 부담하는 민자사업(BTO) 방식으로 추진됐다.

운영기간은 30년이고 사업시행자는 서울문산고속도로 주식회사다.
전 구간 이용시 통행료는 2,900원으로 도로공사 대비 1.1배다.

총 연장 35.2㎞로 주요시설로는 IC 8개소(파주 4개소), JTC 3개소, 영업소 9개소(파주 3개소), 휴게소 1개소(상·하행)이 있다.

서울~문산 고속도로는 서부내륙 주요거점 연결 및 통일시대를 대비한 노선으로 익산부터 문산을 연결하는 최북측 구간이다.

인천공항, 강변북로, 수도권 제1순환 고속도로를 연결하는 경기 서북부지역의 세로축 고속 도로망이다.

국도1호선 우회역할을 하게 되며 문산에서 서울까지 통행시간이 약 35분정도로 단축될 것으로 내다보고 있다.

향후 서울~광명 구간과 평택~부여 구간의 준공을 통해 문산에서 익산까지 17번 고속도로 전구간이 개통되면 서울~문산 고속도로는 우리나라 서부를 관통하는 한 축으로서 낙후된 서북부 교통여건 개선 및 지역발전을 견인할 것으로 기대하고 있다.

서울~문산 고속도로의 연계사업인 문산~도라산 고속도로 사업은 남북협력을 상징하는 핵심사업의 일환이며 현재 설계 및 시공 일괄 발주해 추진하고 있다.

도라산까지 사업이 완료되면 파주시는 통일시대 관문역할 수행이라는 상징성과 차별성이 부여 될 것으로 기대된다.

아울러, 파주시는 광역교통개선대책의 일환으로 운정신도시에서 고속도로 북고양(설문)IC까지 연결되는 ‘신도시~설문간 연결도로’ 사업을 추진 중이며 21년 상반기 개통을 목표로 하고 있다.

환경방송  webmaster@ecobs.co.kr

<저작권자 © 환경방송,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환경방송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