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전국Network 영남권
[르포] 신라시대 축조된 백성을 위한 밀양의 절경 '위양못'경상남도 문화재자료 제167호 지정
<밀양시에 있는 위양못의 완재정이 데칼코마니를 그리며 한폭의 수채화를 연상케 한다.>

[위양못(밀양)=권병창 기자] 목가적인 밀양시 '위양못'은 신라시대에 만든 일반 백성을 위한 저수지로 구전된다. 

해마다 5월이면 못 가운데 있는 정자와 눈이 내려앉은 듯 활짝 핀 이팝나무 꽃이 어우러지면서 절경을 이룬다.

밀양의 진산, 화악산 자락인 부북면 위양리내 위양지 한가운데는 안동 권씨 후손인 학산(鶴山) 권삼변(權三變) 선생의 얼이 서린 완재정(宛在亭)이 있다.

저수지 물로 아래쪽 들판에 농사를 짓고, 제방에는 각종 나무를 심어 아름답게 가꿨다.
'위양은 양민(良民),곧 백성을 위한다'는 뜻이다.

못 가운데 다섯 개 섬이 있고 둘레도 1km를 넘었으나 규모가 점차 줄어들었던 것으로 전한다.

신라와 고려시대이래 농사를 위해 축조된 뚝과 저수지인 위양 못은 ‘완재정’이란 작은 정자 주변 둘레에 크고 작은 나무들 사이로 산책길이 조성됐다.

사계가 아름다운 위양지, 특히, 이팝나무 꽃이 만개할 때 저수지에 비친 완재정과 이팝 꽃의 반영을 만끽하기 위해 전국에서 몰려든 관광객으로 인산인해를 이룬다.

1592년 임진왜란 때 훼손된 이후 1634년에 밀양 부사 이유달이 다시 만들었다는 기록이 있다.

이팝나무는 꽃이 필 때 이밥쌀밥처럼 보인다 하여 '이밥나무'라는 이름이 붙었는데, 뒤에 이팝나무로 변했다고 한다.

또 꽃이 여름 길목인 입하에 핀다고 입하목으로 불리다가 '이파나무', '이팝나무가 되었다는 이야기도 전해진다.

위양못을 에워싼 아름드리 버드나무와 수려한 송림은 연중 탐방객이 모델로 자신의 모습을 카메라와 휴대폰에 담아내기에 분주하다.

수령 200~300년은 족히 넘을 버드나무는 수면과 맞대어 있거나 늘어뜨린 자태 또한 사진작가의 앵글에 고스란히 다가오며, 한폭의 수채화를 빚어낸다. 

 

환경방송  webmaster@ecobs.co.kr

<저작권자 © 환경방송,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환경방송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