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오피니언&피플
환경공단, 주민 참여형 대기오염측정소 관리제 추진지역주민 명예 대기관리원 현장점검 시스템 구축

총 7종의 대기오염측정소 128개소 설치,운영 중
[권병창 기자
] 환경부 산하 한국환경공단(이사장 장준영)은 상시 접근이 어려운 대기오염측정소에서 긴급상황 발생 시 신속한 현장점검을 위해 ‘명예대기관리원’을 위촉키로 했다.

’명예대기관리원‘은 도서, 항만, 접경지역 등에 설치된 대기오염측정소 인근 지역주민으로 구성된다.

자연재해(화재, 풍수해) 및 외부 장해요인(인근 공사, 소각, 야생동물에 의한 손상) 발생 시 해당 측정소에 대한 점검 활동을 2년 간 수행하게 된다.

환경공단은 국내외 미세먼지 유입 현황 및 이동경로 파악을 위해 올해 말까지 △연평도 등 서해상 도서지역 8개소 △인천항, 동해항 등 전국 항만 15개소 △연천, 철원 등 비무장지대(DMZ) 5개소 △선박 측정소 35개소 등 총 63개소에 대한 미세먼지 관측체계를 추가로 구축할 예정이다.

현재 일반대기오염측정망 및 특수대기오염측정망 등 총 7종의 대기오염측정소 128개소를 설치, 운영 중이다.

7일, 현재까지 구축된 대기오염측정소 중 1단계 도서 지역인 충남 보령시 외연도 주민 1명에 대한 위촉을 시작으로 명예대기관리원 제도를 순차적으로 확대할 계획이다.

조강희 환경공단 기후대기본부장은 “이번 명예대기관리원 제도를 통해 대기오염 측정데이터 누락을 방지할 것”이라고 전망했다.

조 본부장은, “국민이 체감할 수 있도록 정확한 대기질 정보제공 체계를 지속적으로 마련하겠다”고 강조했다.

환경방송  webmaster@ecobs.co.kr

<저작권자 © 환경방송,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환경방송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