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오피니언&피플
국립공원 사진공모전, 권영덕씨 설악산 ‘승천’ 대상제19회 국립공원 사진공모전 4,683점 접수, 총 77점 수상
<국립공원 사진공모전 설악산 '승천' 권영덕씨 대상>

수상작은 공단 누리집 및 사진첩과 달력 발간통해 공개

[권병창 기자] 올들어 19개 성상을 누려온 국립공원 사진공모전을 통해 수려한 자연경관을 앵글에 담아낸 수상작이 가려졌다.

환경부 산하 국립공원공단(이사장 권경업)은 4일 제19회 국립공원 사진공모전 대상으로 설악산 ‘승천(권영덕 작.사진)’ 등 수상작 77점을 공개했다.

올해 7월부터 한달간 진행된 이번 공모전에는 자연공원의 경관, 생태, 역사문화 등 다양한 소재의 작품 4,683점이 접수되었으며, 이들 작품 중 대상을 포함한 총 77점에 수상의 영광이 돌아갔다.

대상 수상작 ‘승천’은 휘몰아치는 안개가 설악산의 웅장한 자태를 저속 촬영한 작품으로 한폭의 동양화를 보는 듯한 모습이 심사위원들로부터 호평을 받았다.

<최우수상-속리산 문장대에 진달래 필때/김흥순씨 작>

최우수상은 ‘속리산 문장대에 진달래 필 때(김흥순 작)’와 ‘비내리는 해인사(서정철 작)’가 선정되었다. 

‘속리산 문장대에 진달래 필 때’는 문장대에 안개가 진달래와 어우러지는 아름다운 풍경을 담았고, ‘비내리는 해인사’는 가야산 해인사의 고즈넉한 모습을 완벽에 가까운 구도로 잡아냈다.

<최우수상-‘비내리는 해인사'/서정철 씨>

대상 수상자에게는 환경부 장관상과 함께 500만 원의 상금이 주어지며, 최우수상, 우수상, 장려상, 입선작에는 공단 이사장상과 함께 각각 300만 원, 100만 원, 50만 원, 30만 원의 상금이 주어진다.

수상 작품은 10월 5일부터 국립공원공단 누리집(www.knps.or.kr)을 통해 감상할 수 있으며, 사진은 비상업적 용도의 개인 활용에 한해 내려 받을 수 있다.

<우수상-월정사에 눈은 내리고/이해성씨 작>

국립공원공단은 최근 코로나19로 인한 비대면 활동이 많아짐에 따라 유튜브 및 누리집 등 온라인을 통해 모든 국민이 우리나라 국립공원의 아름다움을 경험할 수 있는 기회를 지속으로 제공할 예정이다. 

올해 12월부터는 전국 서점에서 ‘제19회 국립공원 사진공모전 수상작품집’ 구매(판매가 2만 5천원)가 가능하다.

권경업 국립공원공단 이사장은 “올해로 19번째를 맞은 국립공원 사진공모전은 우리나라 자연환경 분야의 대표적인 사진공모전”이라고 밝혔다.

권 이사장은,“앞으로도 사진공모전을 통해 국립공원의 아름다움을 널리 알릴 수 있도록 더욱 발전 시켜나가겠다”고 말했다.

 

환경방송  webmaster@ecobs.co.kr

<저작권자 © 환경방송,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환경방송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