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오피니언&피플
가을전령, '꽃무릇' 남산 자락에 '활짝'
<남산의 작은 구릉지에 자생하는 꽃무릇이 탐방객들의 시선을 사로잡는다.>
<붉고 고운 색채를 드리운 꽃무릇이 아름다움을 더한다.>

[남산(서울)=권병창 기자] '가을을 알리는 전령',꽃말 '이룰수 없는 사랑'으로 불리는 '꽃무릇'이 서울의 랜드마크 남산자락에 활짝 만개했다.

서울시 중부공원녹지사업소 관할의 남산 자락에 자생하는 꽃무릇은 오르내리는 탐방객들의 시선을 사로잡기에 충분하다.

자신의 휴대폰에 연신 담아내려는 탐방객들의 또하나 명소로 자리잡은 꽃무릇 군락지는 9월 중순부터 오는 10월 초순까지 절정을 이룬다.

<절정을 이루고 있는 꽃무릇 군락지>
<만개한 꽃무릇의 황홀한 자태>
<중부공원녹지사업소에서 관리하는 꽃무릇 자생지>

환경방송  webmaster@ecobs.co.kr

<저작권자 © 환경방송,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환경방송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