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오피니언&피플
하영제·정점식·서일준 의원,'제3차 국립공원계획 변경안 규탄 공동항의 서한' 전달주민들에게 고통안기며 생존권 아랑곳 없이 박탈하는 환경부 강력 규탄
<사진 우측부터 환경부의 홍정기 차관에게 항의문을 전달하고 있는 하영제 의원(경남 사천·남해·하동), 서일준 의원(경남 거제), 통영시의회 문성덕 의원>

"주민 의견에 귀 기울여, 최소한의 공원구역 해제하는 결단 내려달라" 촉구

[국회=권병창 기자] 하영제(경남 사천·남해·하동), 정점식(경남 통영·고성), 서일준(경남 거제) 국회의원은 21일 환경부의 ‘제3차 국립공원계획 변경안’을 규탄하는 공동항의서한을 조명래 환경부 장관에게 전달했다.

항의서한 전달은 각 지역 국회의원, 시·군의원 대표 및 주민 대표 각1인이 함께 자리한 가운데 국회의원 회관에서 진행됐다.

이날 환경부의 홍정기 차관, 송형근 자연환경정책실장, 국립공원공단 오민석 타당성조사추진기획단장이 참석, 항의서한을 전달받았다.

국립공원계획 변경은 '자연공원법' 제15조에 따라 10년 마다 환경부가 공원계획의 타당성을 검토해 그 결과를 공원계획의 변경에 반영하여야 하는 것으로 환경부는 최근 22개 국립공원에 대한 제3차 국립공원계획 변경안을 발표한 바 있다.

제3차 국립공원 계획 변경안은 공원으로서 가치가 낮은 지역은 이미 1, 2차 변경안에서 국립공원 해제가 됐다며, 1차 53㎢, 2차 206㎢ 해제 때와는 달리 전국적으로 고작 2㎢가 해제되는데 그쳤다.

뿐만 아니라, 오히려 105.5㎢ 가 편입되며 현행 국립공원 대비 1.5%가 증가하는 등 주민들의 의견이 대부분 반영되지 않은 것으로 나타났다.

통영시 19.41㎢ 해제 건의에 26필지 0.01㎢ 해제, 거제시 14.57㎢ 해제 건의에 2필지 0.00094㎢ 해제, 남해군 11.294㎢ 해제 건의에 55필지 0.03㎢ 만 해제되어 주민들의 거센 반발이 빗발치고 있다.

이에 하영제, 정점식, 서일준 의원은 환경부 장관에게 공동항의서한을 전달하고 “우리 주민들은 10년 만에 찾아온 계획변경을 통해 오랜 시간 이어져 온 생존권과 재산권 피해를 조금이나마 해소할 수 있기를 기대했다”고 주지했다.

이어, “주민들에게 고통을 안기며 생존권은 아랑곳 없이 박탈하는 환경부를 강력 규탄한다”고 밝혔다.

특히, “환경부가 법에도 없는 총량제와 생태기반 평가라는 쟁점을 내세워 주민들의 의견을 철저히 묵살했다”며, “해제에는 각종 이유를 달아 틀어막으면서 신규 국립 공원구역 편입에는 적극적으로 매달리는 이기심을 적나라하게 보이고 있다”고 비판했다.

하영제, 정점식, 서일준 의원은 아직도 늦지 않았다며 “환경부장관은 국립공원 내에서 삶의 터전을 가꾸는 주민들의 의견에 귀 기울여, 최소한의 공원구역 이라도 해제하는 결단을 내려달라”고 촉구했다.

앞으로도 하영제, 정점식, 서일준 의원은 환경부에 공동대응 하며, 국립공원계획 변경안이 수정될 수 있도록 힘을 모을 예정이다.

한편, 환경부는 지난 8일~22일까지 14일간 한려해상국립공원 구역조정에 대한 주민공람 및 의견제출을 진행하고 있다.

오는 23일 통영시민문화회관, 남해실내체육관에서 공청회 개최를 통해 연말께 제3차 국립공원계획 변경안을 확정할 계획인 것으로 알려졌다.

 

 

환경방송  webmaster@ecobs.co.kr

<저작권자 © 환경방송,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환경방송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