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전국Network 영남권
시민구조봉사단, 팔공산 수태지 및 계곡정화 ‘구슬땀’

[대구=라귀주 기자] 대구의 랜드마크, 팔공산 수태지 및 계곡의 수중수변 정화활동이 현지 일원에서 펼쳐져 쾌적한 자연환경을 되찾았다.

이번 환경정화 활동은 대구시민과 수성구자원봉사센터, 그리고 시민구조봉사단(단장 고재극)의 회원70명 이 참석, 낙동강수계관리위원회가 후원했다.

올들어 제8차로 마련된 팔공산 수태지 및 수변정화 활동은 환경보존 캠페인으로 이어졌다.

<수중정화에 나선 봉사단원들>

대구시민, 팔공산을 찾은 등산객 및 탐방객을 대상으로 자연환경 보호 캠페인을 펼쳐 큰 호응을 얻었다.

참여한 봉사단원들은 “자연환경을 지켜나갈 수 있는 계기는 물론 시민들을 대상으로 환경보존 및 팔공산 시설지구 상수원지 보호 홍보와 캠페인에 좋은 기회가 됐다.”고 말했다.

<봉사단원들이 계곡주변을 정비하고 있다.>

특히,단원들은 수태지에 장맛비로 인해 떠내려 온 부유쓰레기를 스쿠버 요원들과 함께 제거작업을 함으로써 낙동강 수질개선에 몫을 더했다.

시민구조봉사단의 고재극단장은 “2020년에도 남은 기간 지속적으로 낙동강 수계의 정화활동으로 보다 살기 좋은 환경보전과 낙동강 수질개선을 위해 최선의 노력을 다하겠다”고 강조했다.

환경방송  webmaster@ecobs.co.kr

<저작권자 © 환경방송,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환경방송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