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오피니언&피플
이스타항공 최종구대표,"근거없는 비방, 회사 정상화만 저해" 우려

[권병창 기자] LCC 이스타항공의 최종구대표이사는 "(정리해고)대상이 된 이스타 가족의 아픔을 알고있지만, 근거없는 비방은 사태 해결에 아무런 도움을 주지 못한다"고 전제한 뒤 "오히려 회사의 정상화에 방해가 될 것"이라고 우려했다.

더욱이 "무급 순환휴직을 통해 정리해고를 막을 수 있었지만, 경영진이 전혀 검토하지 않았다는 주장은 사실이 아니다."고 밝혔다.

다음은 10일 오후 6시께 이스타항공의 최종구대표이사 명으로 취재기자들에게 송부한 메일 전송 전문이다.

회사는 지난 7월부터 무급휴직을 추진하였고, 7월 24일 노조 집행부와 간담회를 통해 무급휴직 추진에 대해 설명하고 제안했습니다. 

당일 노조 집행부도 사 측의 무급휴직제안 취지에 동의한 바 있습니다.

하지만 7월25일, 박이삼 노조위원장은 "무급휴직을 받아들일 경우를 전제로, 추후 이스타항공이 끝내 파산할 경우 체당금에 손해를 본다"라며 무급휴직 수용 불가 이유를 제시하며 반대입장으로 돌아섰습니다. 

근로자대표들도 같은 이유로 무급휴직에 반대입장을 표명하였습니다.

이후 7월 28일, 무급휴직 논의를 위한 전 직원과의 간담회 자리가 마련됐습니다. 
전 직원간담회 역시 조종사노조와 같은 이유(체당금에 영향)로 반대입장이 다수였습니다. 

결국, 사 측은 무급휴직 추진을 철회하게 되었습니다. 
따라서 노조가 무급 순환보직 등 정리해고를 막을 방안을 제안했지만, 사 측이 구조조정을 강행했다는 것은 사실관계를 왜곡하였습니다.

회사는 조종사노조와 근로자대표들이 무급휴직을 거부한 이후, 최후의 생존방안으로 재매각을 추진해왔습니다. 

인수의향을 비친 측에서 비용감축을 위한 '선 인력조정 요구'에 따라 근로자대표 회의(조종사노조 참여)를 통해 이번 조치를 진행하게 되었습니다. 

이와 관련해 8월 5일, 조종사노조위원장은 "재고용 보장이 된다면 근로자들이 일단 퇴직하여 실업급여와 체당금을 수령하여 생활하고 있는 것이 좋은 방법이다"라고 의견을 제시하기도 했습니다. 
이에 회사는 경영정상화 이후 전원 재고용을 약속했습니다.

단언컨대, 이번 인력조정 추진계획은 조종사노조위원장도 참여한 근로자대표 회의에서 수차례 논의 끝에 '정리해고 기준안'을 합의하는 등 고통스럽고 힘겨웠지만 나름 충분한 협의를 거쳐 진행되었습니다.

이번에 대상이 된 이스타 가족들의 아픔을 모르지 않습니다. 

생존권 사수를 외치는 노조의 절박함도 이해하고 있습니다. 
하지만 근거 없는 비방은 사태 해결에 아무런 도움을 주지 못합니다. 

오히려 회사의 정상화에 방해가 될 것입니다.

이스타항공 대표이사 최종구 드림.

환경방송  webmaster@ecobs.co.kr

<저작권자 © 환경방송,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환경방송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