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환경뉴스
북방계 식물 실별꽃·왕별꽃, 남한 자생 첫 확인북한에만 자라던 별꽃속 2종, 경기도 일대 분포
<실별꽃(국립생물자원관)>

[세종=김종현 기자] 환경부 소속 국립생물자원관(관장 배연재)은 최근 한반도 북부지역에만 분포하는 식물로 알려진 ‘실별꽃’과 ‘왕별꽃’이 경기도 일대에도 분포한 사실을 최초로 확인했다.

석죽목 석죽과 별꽃속에 속하는 ‘실별꽃’은 한국, 일본, 중국, 러시아 등에 분포하는 것으로 알려져 있으며, 한반도에는 함경도 이북의 습지 등에만 분포하는 것으로 보고된 식물이다.

또한, 같은 별꽃속에 속하는 ‘왕별꽃’은 한국, 일본, 중국, 러시아, 몽골에 분포하며, 한반도에서는 함경도, 평안북도의 고산지대 숲 가장자리 및 하천가에 주로 분포하는 식물이다.

국립생물자원관과 한반도식물연구회는 2017년부터 ‘식물 유전자신분증(DNA바코드) 시스템 구축 사업’을 통해 한반도에 분포하는 석죽과 식물을 조사하고 있다.

연구진은 이번에 발견된 별꽃속 식물 2종에 대한 정확한 종 판별을 위해 현장에서 주요 형태적 특징을 확인하고 유전자신분증(DNA바코드) 표준정보도 확보했다.

<왕별꽃(국립생물자원관 제공>

이번에 발견한 실별꽃과 왕별꽃의 생김새는 별꽃속 다른 식물과 비교할 때, 꽃과 잎의 모습이 매우 특이하다.

‘실별꽃’은 잎 모양이 실처럼 얇고, 꽃이 잎겨드랑이에 하나씩 달리고, 꽃잎이 꽃받침보다 2배나 길다. ‘왕별꽃’은 한국산 별꽃속 식물 중 꽃이 가장 크고 화려하며, 꽃잎 끝이 5~7갈래로 갈라진다.

유전자신분증 확인 결과, 이번 실별꽃과 왕별꽃은 국내 분포하는 별꽃속 식물과 다른 유전자 정보를 가져 뚜렷하게 구분되었으며, 연구진은 올해 하반기에 이번 연구 결과를 종합하여 관련 학계에 보고할 예정이다.

특히, 실별꽃의 유전자신분증 정보는 전 세계 생물 유전자 정보가 구축된 미국의 국립생물공학정보센터(NCBI)에도 등록되어 있지 않아, 이번 연구를 통해 세계 최초로 확보하게 되었다.

배연재 국립생물자원관장은 “이번에 발견된 별꽃속 2종의 생육지 및 개체군 보전을 위한 다각적인 방안을 연구하는 한편, 실별꽃 및 왕별꽃으로 판정된 개체와 종자를 확보하여 국가생물자원으로 관리하겠다”고 말했다.

환경방송  webmaster@ecobs.co.kr

<저작권자 © 환경방송,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환경방송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