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환경뉴스
환경부, '제12회 자원순환의 날' 온라인 행사 진행‘다회용컵 사용인증’, ‘포장재줄이기 자발적협약’ 등

포장 폐기물 감축과 ‘자원순환 정책 대전환’ 중점 추진
[세종=김종현 기자
] 환경부(장관 조명래)는 ‘제12회 자원순환의 날’을 맞아 ‘녹색전환, 함께하는 자원순환’을 주제로 다양한 행사를 진행한다.

매년 9월 6일인 ‘자원순환의 날’은 ‘폐기물도 소중한 자원’이라는 인식을 높이고, 생활 속 자원순환 실천의 중요성과 의미를 널리 알리기 위해 환경부가 2009년부터 지정한 날이다.

9월 6일은 ‘9’와 ‘6’은 서로를 거꾸로 한 숫자로서 순환의 의미를 부여한다.

올해 자원순환의 날 행사는 코로나19에 따른 사회적 거리두기에 따라 별도의 기념식은 열리지 않는다.
대신 전 국민과 기업이 참여하는 온라인 행사 중심으로 추진된다.

먼저, 자원순환 실천 플랫폼 누리집(www.recycling-info.or.kr/act4r)과 환경부 사회관계망(SNS) 등을 통해 ‘다회용컵 사용 인증’, ‘자원순환 실천서약·인증’ 등 일상 속에서 자원순환 실천을 독려하기 위한 행사가 13일까지 진행된다.

커피전문점 등에서 개인 다회용컵(텀블러)으로 음료를 받은 후 자원순환의 날 페이스북에 인증사진을 올리거나, 자원순환 실천 누리집에 접속하여 자원순환 실천 서약, 실천 인증을 하면 추첨을 통해 경품을 지급한다.

아울러, 자원순환의 날을 기념하여 그간 자원순환 활동에 공로가 큰 기업, 지자체도 포상한다.

‘자원순환 선도 및 성과우수 사업장’으로 에스피씨팩, 한국남동발전 여수사업장, 동민산업 협동조합이, ‘순환골재 우수활용기관’으로 경상남도 창원시 상수도사업소, 인천광역시 경제자유구역청이 각각 선정됐다.

‘포장재 및 1회용품 감량 우수기관’으로 한국맥도날드가, ‘음식폐기물 감량 우수기관’으로 울산광역시 중구, 서울특별시 양천구가 각각 선정됐다.

한편, 환경부는 제조·수입·유통업계* 등과 함께 ‘과도한 포장재를 줄이기 위한 자발적 협약’을 4일 서면으로 체결했다.

제조·수입업계 7개사는 아모레퍼시픽, LG생활건강, 애경, 유한킴벌리, 한국피앤지, 로레알 코리아, 헨켈홈케어코리아 유통업계 3개사 : 이마트, 홈플러스, 롯데마트 등이다.

이 협약은 판촉 등 목적의 과도한 포장을 자제하고 띠지, 고리 등의 사용을 통한 포장재 감량을 적극적으로 추진하는 것이다.

이를 통해 최근 코로나19 등으로 급증하고 있는 포장 폐기물을 선제적으로 저감할 수 있을 것으로 기대된다.

조명래 환경부 장관은 영상 기념사를 통해 “지속가능한 자원순환 사회로의 전환을 위해 우리 모두의 참여가 필요하다”고 강조했다.

조 장관은 “전 과정 폐기물 감축, 폐기물 처리 공공성 강화, 발생한 폐기물의 고부가가치화 등을 핵심 내용으로 하는 ‘자원순환 정책 대전환’을 중점적으로 추진할 계획”이라고 밝혔다.

 

환경방송  webmaster@ecobs.co.kr

<저작권자 © 환경방송,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환경방송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