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전국Network 수도권
파주소방서, 공릉천 급류에 고립 20대 긴급 구조
<파주소방대원들에 의해 구조되는 김모씨 모습>

[파주=권병창 기자] 파주시를 가로지른 공릉천에서 심야에 물놀이를 하다 급류에 휩쓸린 20대가 가까스로 구조됐다.

3일 새벽 1시37분께 조리읍 대원리의 공릉천에서 친구사이인 3명이 불어난 물에 1명이 급류에 휩쓸려 공릉천 한가운데에 고립됐다.

<사진=파주소방서 제공>

현장에 도착한 구조대원들은 즉시 라이프 자켓 등 수난 구조장비를 착용, 로프에 대원의 안전을 확보한 뒤 김씨(20)에 접근, 구조에 나섰다.

구조대는 김 씨에게 구명조끼를 착용시킨 후 로프를 연결해 곧바로 육상 작업자에게 신호를 보내 끌어들여 구조작업을 완료했다.

출동한 소방인력은 16명이었으며, 구조장비는 제프핀, 수난구조 로프 등으로 파악됐다.

가까스로 구조된 김 씨는 다행히 특별한 외상은 없었으며, 소방대원들은 그의 신병을 곧바로 경찰에 인계했다.

환경방송  webmaster@ecobs.co.kr

<저작권자 © 환경방송,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환경방송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