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오피니언&피플
심상정의원, '어머니회, 지역구사무소 난입 및 훼손' 사법처리 예고26일 김종철 선임대변인 '포괄적 차별금지법' 제정노력 더욱 배가
<정의당의 김종철선임대변인/사진=환경방송 DB>

[국회=권병창 기자] 정의당의 김종철선임대변인은 26일 오후 "(한 여성단체가)심상정 당대표의 지역구사무소에 난입 및 훼손했다"고 밝혀 사법처리를 예고했다.

김 대변인은 "25일 오후 4시 ‘대한민국 애국수호 어머니회’가 고양시 화정역 광장에서 ‘포괄적 차별금지법 심상정은 철회하라’며 과잉 집회를 열었다."며 이같이 밝혔다.

그는 "이들은 집회가 진행되는 중간인 오후 5시반께 심상정 당대표의 지역구사무소가 있는 화정동사무소 건물로 난입, 건물 엘리베이터 내부 안내판과 5층 사무실 입구 간판에 욕설과 더불어 '차별금지법' 반대내용의 낙서를 했다."고 말했다.

김 대변인은 아울러 "의정보고서를 훼손하고 10여분간 ‘찢어 죽일 X’ 등 입에 담지 못할 욕설을 퍼붓다가 돌아갔다."며 당시 상황을 전했다.

그는 "이들의 불법행위는 자신들이 유튜브에 올린 동영상에 고스란히 드러나 있으나 이들은 현재 이 동영상을 삭제한 상태"라며 "이미 정의당과 경찰은 불법행위가 담긴 사진과 동영상을 확보하고 있음을 알려둔다."고 경고했다.

김 선임대변인은 "'포괄적 차별금지법'을 지지하거나 반대하는 것은 각자의 자유지만, 자신들이 이 법안을 반대한다고 하여 건물에 난입해 욕설을 퍼붓고 사무실을 훼손하는 행위는 있어서는 안 될 범죄행위"라고 개탄했다. 

그는 이에따라 "정의당은 이번 집회 주최측과 불법행위 가담자들에 대해 법적대응을 포함한 대책을 곧 발표할 것"이라며 "'포괄적 차별금지법 제정'을 위한 노력을 더욱 더 배가해 나갈 것"이라고 강조했다.

환경방송  webmaster@ecobs.co.kr

<저작권자 © 환경방송,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환경방송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1
전체보기
  • 하늘의꿈 2020-07-26 22:09:25

    이사람들은 이상황을 차별금지 하자고.....
    내자식들이 그리하면 그때도 그리 할건가?   삭제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