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전국Network
‘코로나19’ 완치 신천지 대구교회 성도 512명, 혈장공여 '훈풍'
<신천지예수교회 대구교회 성도들이 13일 오전 대구 경북대학교병원에 배치된 채혈 버스에서 혈장 헌혈을 하고 있다.>

[대구=김종현 기자] 신천지예수교 증거장막성전(신천지예수교회) 대구교회 성도 512명이 ‘코로나 치료제’ 개발을 위한 혈장 공여를 마쳐 훈훈한 미담이 됐다.

신천지예수교회 대구교회에 따르면 지난 13일부터 17일까지 5일간 대구 중구 경북대학교병원에서 진행한 단체 혈장 공여에는 총 546명이 참여했다.

이중 조건미달과 부적합 인원 137명을 제외한 나머지 409명이 혈장 공여를 완료했다.

또 이번 단체 혈장 공여 외 대구교회 성도 103명은 개별적으로 대구 계명대학교 동산병원 등을 통해 혈장을 공여해왔다.

이에 현재까지 총 512명이 혈장 공여를 마친 상태다.

방역 당국은 완치자의 혈장과 항체를 이용한 치료제 개발을 추진하고 있으며, 연내 임상시험을 마치고 국내 '코로나19' 중증 환자에게 무상 공급할 계획이다.

신천지예수교회 대구교회 관계자는 "질병관리본부와 논의해 치료제가 개발될 때까지 지속해서 혈장 공여에 나설 예정"이라고 말했다.

환경방송  webmaster@ecobs.co.kr

<저작권자 © 환경방송,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환경방송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53
전체보기
53개의 댓글이 있습니다.

전체보기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