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오피니언&피플
[핫이슈] 문재인대통령 국회 개원연설 퇴장후 50대 '신발투척' 소동
<청와대 경호원들이 정씨의 입을 틀어막고 돌발행동을 제지하고 있다.>
<문재인대통령이 정씨의 외침에 잠시 고개를 돌려 뒤돌아 보고 있다.>
<영등포경찰서 여의도지구대의 권동섭경감이 현장에서 '미란다고지'를 알린뒤 정씨를 현행범으로 연행하고 있다.>

[국회=권병창 기자] 문재인대통령이 제21대 국회 개원연설을 마친뒤 본관 의사당밖 차량 탑승전, 미리 기다리던 50대 남성이 자신의 구두를 벗어던져 한때 소동을 빚었다.

16일 오후 3시18분께 경기 안산시에 거주하는 정모(57)씨가 국회 본회의장 개원연설을 마친 문 대통령이 의사당밖 의전차량에 탑승전, 40여m 거리에서 구두를 던지는 초유의 사태가 빚어졌다.

<문재인대통령을 향해 정씨가 집어던진 문제의 구두>

정 씨는 경기 안산시에서 가출청소년을 돌보는 센터 운영자로 알려졌으며, 문재인정부들어 국민은 더 어려워졌다는 등 한동안 고성을 내뱉었다.

정 씨는 현행범으로 체포직전, '문재인대통령은 가짜 평화주의자'라고 고성을 지르자, 주변을 에워싼 청와대 경호원과 국회 경비대에 의해 제지를 받고 출동한 경찰에 의해 여의도지구대로 연행됐다.
 

 

환경방송  webmaster@ecobs.co.kr

<저작권자 © 환경방송,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환경방송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