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오피니언&피플
심상정 대표, '제주항공, 이스타항공 인수합병' 촉구파산 의도하는 행위, 국민적 신뢰 저버린 일탈 경고
<사진=대한일보 DB>

[국회=권병창 기자] 정의당의 심상정 대표는 13일, "제주항공이 이스타항공의 인수합병(M&A)을 무산시키려는 의도(저의)가 아니냐는 우려가 나오고 있다"고 밝혔다.

심 대표는 이날 오전 국회에서 열린 '제91차 상무위원회' 모두발언에서 "지난 3월2일, 이스타항공을 인수하기로 본 계약까지 체결했던 제주항공이 차일피일 인수를 지연해오다가 7월1일 '영업일 기준 10일 내에 3월 이후 채무 미해결 시 계약을 해지할 수 있다'는 취지의 최후통첩 공문을 발송한 것으로 알려졌다"며 이같이 지적했다.

심 대표는 "제주항공이 이스타항공을 인수하게 되면, 정부에서 1,700억 원을 지원하는 것으로 알려져 있다."고 주지했다.

또, "지난 5월15일, 이스타항공 인수에 대한 정부 지원의 일환으로 항공교통심의위원회는 25개 노선 운수권을 배분하며 11개 노선을 제주항공에 배정했다"고 밝혔다.

게다가, "해외 거점에서 타국으로 승객유치가 가능한 이원5자유 및 중간 5자유 운수권을 배분하는 등 상당한 헤택을 제공과 제주항공이 인수 거부를 통해 이스타항고이 파산하게 되면 LCC 시장에서 독점적 지위를 갖게 될 것임은 삼척동자도 다 알 수 있는 일"이라고 꼬집었다.

심상정 대표는 "이스타항공 인수를 이유로 상당한 정책적 혜택도 받고 이스타항공의 경영에 사전에 개입해서 국내 운항마저 중지하도록 하는 등 영향력을 발휘해 왔다"고 지적했다.

심 대표는 "제주항공이 이제와서 인수를 거부하겠다는 것은 특혜만 노리고 이스타항공을 버리겠다는 의도가 아니면 설멸하기 어려울 것"이라고 목청을 높였다.

또한 "이스타항공의 대주주인 이상직 의원 일가도 인수계약의 이행을 위해 보유지분 전부를 헌납한다고 발표한 바 있다"고 주지했다.

그는 "이스타항공 직원들도 자신들의 체불임금 일정 부분을 포기하겠다는 등 노사가 서로 고통을 분담해 이스타항공을 살리기 위해 노력하는 와중에 제주항공이 파산을 의도하는 행위는 국민적 신뢰를 저버리는 행위"라고 비판했다.

심 대표는 만일 "이스타항공 인수가 불발에 그쳐 파산한다면, 1,600여 명과 그 가족들이 거리에 나앉게 되고 이에 딸린 조업사 및 협력업체를 고려하면, 그 수는 수천 명에 이르게 될 것"이라 경고했다.

심상정 대표는 "제주항공은 이스타항공 인수합병이 당초 계획대로 성사될 수 있도록 모든 노력을 다하기 바란다"고 당부했다.

심 대표는 "감독기관인 국토부와 고용노동부는 수천 명이 거리로 나앉게 되는 사태를 결코 방관해서는 안 된다"며 적극적인 중재를 거듭 촉구했다.

환경방송  webmaster@ecobs.co.kr

<저작권자 © 환경방송,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환경방송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2
전체보기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