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오피니언&피플
민주당 파주시의원, "대북전단 살포 즉각 중단하라" 촉구대북전단 살포 단체 강력 대응, 정부와 국회에도 대안마련 요구

[파주=권병창 기자] 파주시 더불어민주당 파주시의원 일동은 22일 ‘대북 전단 살포 즉각 중단’을 촉구하는 성명서를 발표했다.

더불어민주당 파주시의원 일동은 “일부 북한이탈주민 단체의 대북전단 살포를 계기로 최근 남북의 긴장이 일촉즉발의 위기에 처해있다”고 밝혔다.

의원들은 “일부 북한이탈주민 단체는 접경지역 주민의 생명과 생계를 위협하고, 남북 평화를 파괴하는 대북전단 살포를 즉각 중단하라”고 요구했다.

이어, “대북전단 살포로 인한 남북 긴장은 주민들에게 피해를 주는 것 뿐 아니라 4.27 남북정상회담 이후 어렵게 이어가는 남북 대화와 평화의 길을 막아서는 적대 행위”라고 평가했다.

또한, “정부는 대북전단 살포 단체를 즉각 해체하는 등 강력 대응하고, 일체의 살포 행위가 원천 봉쇄될 수 있도록 철저히 단속하고, 남북 긴장을 완화하고 대화를 재개할 수 있는 길을 조속히 찾기 바란다”고 강조했다.

뒤이어,“국회 또한 접경지역 주민들의 기본권 및 생명권과 재산권을 위해 다시는 이런 사태가 재발하지 않도록 입법 차원에서도 적극 대안을 마련하라”고 주문했다.

더불어 민주당 파주시의원 일동은 이외, “북한당국도 대남전단 살포와 같은 일체의 적대 행위를 멈추기 바라며 다시 평화와 화해의 길로 나서는 것이 시대의 요청이자 사명임을 잊지 말아야 할 것”이라고 촉구했다.

 

환경방송  webmaster@ecobs.co.kr

<저작권자 © 환경방송,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환경방송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Back to Top